김변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첨의참리, 집현전대학사, 동수국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손지(損之)
시호
문신(文愼)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248년(고종 35)
사망 연도
1301년(충렬왕 27)
본관
언양(彦陽)
주요 관직
첨의참리|집현전대학사|동수국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후기에, 첨의참리, 집현전대학사, 동수국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언양(彦陽). 자는 손지(損之). 아버지는 문하시랑평장사(門下侍郎平章事) 김전(金佺)이며, 시중(侍中) 김취려(金就礪)의 손자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263년(원종 4) 문음(門蔭)으로 동북면 도감판관(都監判官)에 임명되고 1268년 봄 과거에 급제한 뒤 이듬해 국자박사(國子博士), 1270년 합문지후(閤門祗候)를 거쳐 충렬왕이 세자로서 원에 들어갈 때는 예부낭중(禮部郎中)으로 따라가 4년간 원에서 충렬왕을 보좌하였다.

이러한 공으로 1274년 충렬왕이 즉위하자 함께 귀국하여 이등공신에 녹훈되고 충렬왕으로부터 “너의 공은 큰데 나의 상은 작구나. 너에게 비록 죄가 있더라도 열번 범하면 아홉번은 용서할 것이며 자손들에게도 역시 같이 하리라.”는 내용의 서권(誓券)을 받기까지 하였다.

1277년 안중도(按中道)에 출보(出補)되고 1285년 이조(吏曹) 등의 판서를 거쳤다. 1290년 정당문학(政堂文學) 정가신(鄭可臣)과 함께, 동지공거(同知貢擧)로서 과거를 주관하였으며, 1295년 판비서시사(判祕書寺事)로서 동수국사(同修國史) 임익(任翊)과 원나라 세조(世祖)의 사적(事蹟)을 찬(撰)하였다.

이해에 우승지, 1298년 부지밀직사사(副知密直司事)·서북면도지휘사(西北面都指揮使)·감찰대부(監察大夫)를 거쳐 이듬해 판삼사사(判三司事)·지도첨의사사(知都僉議司事)를 지냈으며, 그리고 1300년에 첨의참리(僉議參理)·집현전대학사(集賢殿大學士)·동수국사를 역임하였다. 시호는 문신(文愼)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한국금석문추보(韓國金石文追補)』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