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중서문하시랑평장사판밀직, 도첨의찬성사, 수시중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죽강(竹岡)
시호
충간(忠簡)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김해(金海)
주요 관직
중서문하시랑평장사판밀직|도첨의찬성사|수시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후기에, 중서문하시랑평장사판밀직, 도첨의찬성사, 수시중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김해(金海). 호는 죽강(竹岡). 공민왕의 수종공신(隨從功臣)으로 권신 김용(金鏞) 등과 더불어 권행(權幸)을 다투던 친원파 인물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51년(공민왕 즉위년) 공민왕이 왕으로 지명되자 원나라로부터 왕을 호종하여 입국하였으며, 그 해 지밀직사사(知密直司事)에 임명되었다.

1352년 첨의평리(僉議評理)에 임명되고 의성(義城) 덕천창 제조(德泉倉提調)를 겸하였다. 왕이 원나라에 있을 때부터 따랐던 수종공신들을 녹훈(錄勳: 훈공을 장부에 기록함)할 때 찬성사(贊成事) 조일신(趙日新) 등과 더불어 일등공신에 오르고 아울러 충근양절광보공신(忠勤亮節匡輔功臣)의 호를 받았으며, 뒤에 금녕부원군(金寧府院君)에 봉해졌다.

1354년(공민왕 3) 찬성사에 임명되어 지밀직사사 전보문(全普門)과 더불어 하정사(賀正使)로 원나라에 파견되었으며, 그 뒤에도 여러 차례 원나라에 드나들었다. 공민왕의 비호를 받고 김용과 권세를 다투면서 인사행정에까지 영향력을 행사하는 등 그 세력이 자못 강성하였다.

그러던 중 1355년 어머니의 상(喪)을 당하게 되자 김용은 복직을 봉쇄하기 위해 거짓 왕명을 꾸며 백관들로 하여금 부모상에 3년간 벼슬을 쉬도록 하는 법을 시행하게 하였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왕이 3년상을 폐지, 다시 불러들여 첨의평리에 복관하고, 이어 중서문하시랑평장사판밀직(中書門下侍郎平章事判密直)에 임명하였다.

1356년(공민왕 5)에 반원정치(反元政治)가 실시됨에 따라 부원배(附元輩)의 거두였던 기철(奇轍) 등이 제거되면서 함께 체포되어 장형(杖刑)을 받고 가라산(加羅山)으로 유배되었다.

그 뒤에 신돈(辛旽)이 집권하면서 이춘부(李春富)와 함께 도첨의찬성사(都僉議贊成事)에 발탁되더니, 곧 이어 수시중(守侍中)에까지 이르렀다. 그러나 신돈과 서로 마음이 맞지 않아 같은 해 9월에 면직되었다. 시호는 충간(忠簡)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