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견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중기에,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세 아들을 이끌고 의병을 일으켜 창암전투에서 활약한 의병장.
이칭
자고(子固)
문옹(汶翁)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김해(金海)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중기에,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세 아들을 이끌고 의병을 일으켜 창암전투에서 활약한 의병장.
개설

본관은 김해(金海). 자는 자고(子固), 호는 문옹(汶翁). 김몽수(金夢秀)·김몽량(金夢良)·김몽남(金夢南) 등 세 아들이 있었는데, 모두 용력이 뛰어나고 무예를 잘하여 당시 사람들이 ‘김삼몽(金三夢)’이라 불렀다고 한다.

생애 및 활동사항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나라를 위하여 죽기를 결심하고 세 아들과 더불어 수백 명의 의병을 모아 경상도 각지를 전전하면서 왜군을 공격하여 많은 적장의 목을 베고, 수많은 적의 군수품과 군량미를 노획하기도 하였다. 진중에 있을 때에는 세 아들과 가동 열 명이 무장하고 좌우에 시열하여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적진에 돌격하여도 적이 감히 범하지 못하였다고 한다. 그 뒤 적의 기습을 받아 막내아들이 전사하는 비운을 겪기도 하였지만, 이를 계기로 더욱 맹렬히 토적에 주력하여 창암전투(倉巖戰鬪)에서 크게 전공을 세웠다. 휘하 의병들이 그 전공을 조정에 보고하려고 하였을 때 극력 저지하였다고 한다.

참고문헌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