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일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후기 도총부경력, 영원군수, 삭주도호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응건(應乾), 김현룡(金見龍)
세한재(歲寒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93년(선조 26)
사망 연도
1658년(효종 9)
본관
광산(光山)
주요 관직
삭주도호부사
정의
조선후기 도총부경력, 영원군수, 삭주도호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광산(光山). 초명은 김현룡(金見龍). 자는 응건(應乾). 호는 세한재(歲寒齋). 아버지는 우후 김준민(金俊民)이며, 어머니는 하동정씨(河東鄭氏)이다. 키가 8척이며 용력이 뛰어났다고 한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29년(인조 7) 무과에 응시하러 간 사이에 작은아버지의 노복인 김이(金伊)가 집안의 불상사를 계기로 아버지를 죽였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돌아와 동생 김성구(金成九)와 함께 반노(叛奴) 김이와 그 부모를 죽였다.

곧 담양부에 나아가 자수하였는데, 담양부사 이윤우(李閏雨)와 추관(推官)인 광주목사 임효달(任孝達) 등의 비호로 사형을 면하였다. 인조는 이들 형제의 효열을 가상히 여겨 특사하였다. 이후 이경여(李敬輿)·신경진(申景禛)의 막하에 들어가 후한 대접을 받았다.

1636년 병자호란 때 인조를 남한산성까지 호종하여 선전관이 되었으며, 이어서 무과에도 급제하였다. 도총부경력(都摠府經歷)·영원군수 등을 거쳐 1657년에 삭주도호부사(朔州都護府使)가 되었다가 순직하였다.

참고문헌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광주읍지(光州邑誌)』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