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시대 임진왜란 때, 행주산성 전투에서 공을 세워 부장, 첨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하였으며, 조선 후기에 벌어진 이괄의 난에서 활약한 무신 · 공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병조참판
목차
정의
조선시대 임진왜란 때, 행주산성 전투에서 공을 세워 부장, 첨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하였으며, 조선 후기에 벌어진 이괄의 난에서 활약한 무신 · 공신.
생애 및 활동사항

전주에 살았다. 아버지는 훈련원판관(訓鍊院判官) 김억만(金億萬)이다. 일찍이 무과에 급제하여 관직이 부장(部將)에 이르렀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아버지와 작은아버지 김억희(金億凞)를 따라 도원수 권율(權慄)의 진영에 나가, 종군하여 행주산성의 전투에서 큰 공을 세웠다. 이로 인해 난이 끝난 뒤에 선무원종공신(宣武原從功臣)으로 책록되었고, 첨지중추부사에 올랐다.

1624년(인조 2) 이괄(李适)의 난 때 정충신(鄭忠臣)의 휘하에 들어가, 안산전투에서 가장 많은 전공을 세워 다시 진무원종공신(振武原從功臣)에 책록되었다. 뒤에 병조참판에 증직되었고, 집에 정문(旌門)이 내려졌다.

참고문헌

『전주읍지(全州邑誌)』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