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약항 ()

고려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사헌집의, 판전교시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구경(久卿)
척약재(惕若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53년(공민왕 2)
사망 연도
1397년(태조 6)
본관
광산(光山)
주요 관직
강원도염문계점사|사헌집의|판전교시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사헌집의, 판전교시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광산(光山). 자는 구경(久卿), 호는 척약재(惕若齋). 아버지는 대광(大匡) 김정(金鼎)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71년(공민왕 20)에 문과에 급제하여 전교주부(典校主簿)·예의총랑(禮儀摠郎)을 역임하고, 1390년(공양왕 2)에 사헌장령(司憲掌令)이 되었으나 설화(舌禍)를 입어 지곡주군사(知谷州郡事)로 좌천되었다가 그 해 10월에 강원도염문계점사(江原道廉問計點事)를 지내고, 1392년에 사헌집의(司憲執義)가 되었다.

조선이 개국되자 판전교시사(判典校寺事)가 되고, 1395년(태조 4)에는 명나라에 들어가 억류된 사절 유순(柳珣) 등을 송환시키는 데 성공하였다. 그러나 표전(表箋)의 내용이 불공하다 하여 명나라에 불려가 억류되었다가, 곧 풀려나 현지에서 조선 조정으로부터 광산군(光山君)으로 봉해졌다.

뒤에 다시 다른 일로 인해 양쯔강(揚子江)으로 귀양갔다가 1397년 유배지에서 사망하였다. 태종 때에 이르러 의정부찬성사로 추증되었으며 김약항의 자손들도 다시 등용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