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성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감찰어사, 선위사, 첨의평리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307년(충렬왕 33)
출생지
안성현
주요 관직
감찰어사|선위사|첨의평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후기에, 감찰어사, 선위사, 첨의평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안성현(安城縣) 출신. 아버지는 상서좌복야 김돈(金㻻)이며, 판전교시사(判典校寺事) 김우일(金于鎰)의 아버지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세에 과거에 급제하였고, 덕원부서기(德原府書記)를 거쳐 동문원녹사(同文院錄事)를 역임하였다. 1273년(원종 14)에 원나라의 세조가 일본을 선무하고자 비서감(秘書監) 조양필(趙良弼)을 파견할 때 서장관으로 일본에 가서 일본을 설복시키고 귀국하여 그 공으로 감찰어사(監察御史)가 되었다.

1292년 원나라에서 홍군상(洪君祥)을 우리나라에 파견하여, 앞서 우리나라에서 포로로 잡고 있던 일본인을 돌려보낼 것과 아울러 일본을 설복시켜 원나라에 복속하도록 할 것을 종용해오자, 다시 선위사(宣慰使)가 되어 서장관 곽린(郭麟)과 함께 호송과 설복의 임무를 띠고 일본에 건너갔다가 억류되어 돌아오지 못하였다.

그 뒤 조정에서는 김유성의 충절을 가상히 여겨 김유성의 집에 세록(世祿: 대대로 이어받는 국록)을 주었으며, 김유성에게는 첨의평리(僉議評理)의 직첩을 내려주었다. 그 뒤로 김유성의 생사를 몰랐으나 일본의 중 겡코(鉗公)에 의하여 가마쿠라[鎌倉]에서 병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원사(元史)』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