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수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지중추부사, 충청도처치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시호
호양(胡襄)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87년(우왕 13)
사망 연도
1462년(세조 8)
본관
선산(善山)
주요 관직
지중추부사|충청도처치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전기 지중추부사, 충청도처치사 등을 역임한 무신.
생애 및 활동사항

본관은 선산(善山). 세종 초에 무과에 급제하여 경력(經歷)을 역임하고, 1427년(세종 9) 세자시종관이 되었다. 1435년에 여연군수가 되어 야인 2천 7백여 명이 성을 포위하자 도진무(都鎭撫) 이진(李震) 등과 잘 싸워 이를 격퇴하였다.

그 해 5월 여연 경내에 침입한 야인이 인마(人馬)를 약탈, 도주한 사실을 몰랐다는 이유로 논란되었으나, 훌륭한 장수이며 변방을 지키는 장수를 자주 교체할 수 없다 하여 무사하였다.

1436년 야인 500여 명이 조명우구자(趙明于口子)에 침입, 남녀 14명을 납치하고 우마(牛馬) 85두를 약탈당한 책임으로 파직당하였으나, 곧 기용되어 김종서(金宗瑞) 휘하에서 경원·종성 등지의 축성역(築城役)을 책임맡았다. 1438년에는 회령의 방어를 책임맡고 이듬해 길주목사에 임명되었다.

1442년 회령절제사, 이듬해 경원절제사를 거쳐 1445년 중추원부사가 되었고 이어서 경상우도안무처치사(慶尙右道安撫處置使) 등을 역임하였다. 1447년 함길도도절제사가 된 뒤에 1450년(문종 즉위년) 동지중추원사를 거쳐 다시 함길도도절제사가 되어 북변(北邊)의 방어를 책임맡았다.

1451년 경기조전절제사(京畿助戰節制使)로 마보병(馬步兵) 3,400여 명을 거느리고 개성부에 주둔하였으며, 이어서 경상우도도절제사가 되었다. 1453년(단종 1) 지중추부사가 되었으며 하정 겸 사은사(賀正兼謝恩使)로 명나라에 다녀와 이듬해 충청도처치사가 되었다. 1455년(세조 1) 원종공신(原從功臣) 2등에 책록되었다. 시호는 호양(胡襄)이다.

참고문헌

『태조실록(太祖實錄)』
『태종실록(太宗實錄)』
『문종실록(文宗實錄)』
『단종실록(端宗實錄)』
『세조실록(世祖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해동잡록(海東雜錄)』
『대동야승(大東野乘)』
집필자
이현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