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죽파 ()

목차
국악
인물
해방 이후 가야금산조 및 병창의 전승자로 지정된 예능보유자.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여성
출생 연도
1911년
사망 연도
1989년
본관
김해(金海)
출생지
전라남도 영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해방 이후 가야금산조 및 병창의 전승자로 지정된 예능보유자.
개설

본관은 김해(金海). 본명은 김난초(金蘭草), 예명은 운선(雲仙). 전라남도 영암 출생. 처음으로 가야금산조의 틀을 짰다고 전해지는 김창조(金昌祖)의 손녀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8세 때 할아버지로부터 가야금을 시작하였으며, 할아버지가 죽은 뒤 11세부터 13세까지 한성기(韓成基)로부터 산조와 풍류 그리고 가야금병창을 배웠다. 또한, 협률사(協律社)에 참가하여 전라도를 중심으로 활약하였다.

1926년 16세에 상경하여 여류가야금연주자로 최고의 명성을 떨쳤다. 이때 그는 조선권번에 적을 두고 있었으며, 가야금 이외에도 판소리는 김봉이(金鳳伊) · 임방울(林芳蔚) · 김정문(金正文)을, 승무는 한성준(韓成俊)을, 그리고 병창은 오태석(吳太石) · 심상건(沈相健) · 박동준(朴東俊) 등을 스승으로 가르침을 받았다.

1931년 한성준의 반주로 산조 및 병창을 SP판으로 오케레코드(Okeh Record)사에서 취입, 출반하였다. 1932년 22세에 혼인하였으며, 다음해부터 모든 연주활동을 중단하였다. 6·25전쟁이 끝나고 사회가 안정되기 시작한 1955년 경부터 일반인들에게 가야금을 가르치면서 음악생활이 다시 시작되었다.

당시 널리 연주되던 산조에 단모리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할아버지 김창조와 한성기로부터 배운 산조에 176장단과 무장단의 세산조시를 작곡하여 진양조 · 중모리 · 중중모리 · 자진모리 · 휘모리 · 세산조시의 틀을 완성시켰다. 1956년 김창조계와 다른 산조인 심상건류를 그로부터 배웠고, 1963년 아쟁산조를 한일섭(韓一燮)으로부터 배웠다.

1978년 67세에 중요무형문화재(현, 국가무형유산) 가야금산조 및 병창의 예능보유자로 지정되고 가야금을 배운 지 60년 만에 국립극장 소극장에서 처음으로 공개연주를 가졌다. 1979년 할아버지 김창조가락에 진양조 7장단 · 중모리 4장단 · 자진모리 4장단 · 휘모리 51장단과 무장단의 일부분, 그리고 세산조시 7장단 등 많은 가락을 추가하여 약 55분에 이르는 김죽파산조를 완성시켰다.

1979년 성음사에서 LP판을 출반하였고, 1980년 한국문화재보호협회(현, 국가유산진흥원)에서 『한국전통음악대전집』 중 제13집인 가야금산조 음반을 출반하였다. 1985년 일본 동경(東京)에서 2회의 연주를 하였으며, 1988년 일본 킹레코드사에서 가야금산조 CD를 출반하였다.

1989년 일본 오사카[大阪]과 동경에서 연주하였으며, 같은 해 뿌리깊은나무사 제작으로 『가야금산조전집』을 출반하였다. 이재숙(李在淑) · 김정자(金靜子) · 양승희(梁勝姬) · 문재숙(文在淑) 등 많은 연주자들에 의해서 전승되고 있다.

참고문헌

『가야금산조』(이재숙, 수문당, 1983)
『죽파가야금곡집』(문재숙, 세광출판사, 198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