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조 ()

목차
국악
인물
조선후기 「김창조가락 가야금산조」를 지은 거문고명인.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5년(고종 2)
사망 연도
1919년
본관
김해(金海)
출생지
전라남도 영암
목차
정의
조선후기 「김창조가락 가야금산조」를 지은 거문고명인.
내용

본관은 김해(金海). 전라남도 영암 출생. 영암에 살다가 1917년경에 광주로 옮겨 살았다. 가야금·거문고·양금·젓대·퉁소·해금 등 모든 악기에 능했다. 19세 때부터 시나위 가락에 판소리가락을 도입하여 민속장단인 진양조·중모리·중중모리·자진모리·휘모리장단에 짜넣어 산조의 틀을 만들었다고 전한다.

연주시간 15∼20분의 김창조가락 가야금산조를 한성기(韓成基)·최옥산(崔玉山)·김병호(金炳昊)·강태홍(姜太弘)·안기옥(安基玉), 정남희 등에게 전수하여 각 연주자들이 자기 나름대로 가락을 첨가하였으나, 그 틀은 그대로 남아 연주되고 있어 그 맥을 잇고 있다. 그의 손녀이며 2010년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된 가야금산조 및 병창의 예능보유자였던 김죽파(金竹坡)가 대부분의 가락을 이어왔다.

참고문헌

『문예총감』(한국문화예술진흥원, 1976)
『가야금산조』(이재숙, 한국국악학회, 1971)
「가야금산조의 틀에 대한 소고」(이재숙, 『이혜구박사송수기념음악학논총』, 196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