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명

목차
현대음악
인물
해방 이후 북한에서 전통 창법인 서도소리를 전승한 음악인. 작곡가.
이칭
문약(文若)
길헌(吉軒)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13년 2월 7일
사망 연도
1997년 5월 14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해방 이후 북한에서 전통 창법인 서도소리를 전승한 음악인. 작곡가.
내용

평양에서 소리를 배운 후, 1955년부터 북한의 국립민족예술극장의 배우로 활동을 하기 시작하였다. 1959년에 공훈배우 칭호를 받았고, 1962년에는 인민배우 칭호를 받았으며, 사망 당시에는 평양음악무용대 교수로 재직 중이었다.

북한에서는 몇 사람 안되는 전통 창법 계승자이며 서도 소리 보유자였다. 창작곡으로는 「강 건너 마을에 새 노래 들려온다」를 비롯한 여러 편의 창극과 「산천가」·「어부가」·「만경대의 봄」·「모란봉」·「바다의 노래」·「얼룩소야 어서 가자」 등과 같은 수많은 민요를 남겼다.

1990년 평양민족음악단의 단원으로 서울에서 개최된 ’90송년 통일전통음악제에 참가하여 「배따라기」·「정방산성가」·「자진난봉가」 등을 불러 남한 사람들에게 북한에도 전통 창법이 남아 있다는 사실을 확인 시켜 주었다. 후진 육성과 북한 민족음악 연구 사업에 크게 공헌을 하였다.

북한에서는 그를 가리켜 주체적 음악예술 발전에 크게 기여를 하였다고 평가하고 있지만 무엇보다도 명맥이 끊어질 위기에 있었던 서도 소리를 보전 및 전승시켰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

참고문헌

『력사에 이름을 남긴 음악인들』(2)(사회과학출판사 편, 사회과학출판사, 2002)
『북한문화예술정보』(문화체육부, 199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