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양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우산기상시, 좌상시, 간관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정(子靜)
초려(草廬)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392년(태조 1)
주요 관직
우산기상시|좌상시|간관
관련 사건
이성계세력 제거시도
정의
고려 후기에, 우산기상시, 좌상시, 간관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자는 자정(子靜), 호는 초려(草廬).

생애 및 활동사항

성품이 강개하며 출중하였다. 어려서 고아가 되었으나 학문에 힘써서 공민왕 때 과거에 급제하여 예문검열(藝文檢閱)이 되었다.

그 뒤 여러 청환직(淸宦職)을 거쳐, 서해도안렴사(西海道按廉使)와 문하사인을 지내고, 1390년(공양왕 2)에 좌우사의(左右司議)가 되었다. 그러나 곧 이초(彝初)의 옥이 일어나자, 그 중대함을 논하다가 이를 경솔히 누설하였다 하여 헌사(憲司)의 탄핵을 받아 파면되었다.

이듬해 다시 기용되어 우산기상시가 되었다가 이어 좌상시로 옮겼다. 우상시 이확(李擴) 등과 함께 소를 올려 조준(趙浚)·정도전(鄭道傳)·남은(南誾)·윤소종(尹紹宗)·남재(南在)·조박(趙璞) 등이 변란을 꾸며 민심이 흉흉하다고 탄핵하여 유배시켰다.

이 때 이성계(李成桂)가 해주에서 낙마하여 병이 위독하게 되자 당시 간관으로, 정몽주(鄭夢周)의 지시를 받아 이성계의 일파인 조준과 정도전 등을 탄핵하여 살해한 뒤 이어 이성계를 제거하려고 하였다.

그러나 정몽주가 피살됨에 따라 실패로 돌아갔다. 국문을 받자 정몽주 외에 우현보(禹玄寶)·이색(李穡) 등이 지시했음을 실토했다. 이에 장 1백을 맞고 먼 지방으로 유배되었다가 그곳에서 죽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