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하 ()

무용
인물
조선후기 가전악, 전악, 집박악사 등을 역임한 음악인.
이칭
의선(義善)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본관
경주(慶州)
출생지
서울
정의
조선후기 가전악, 전악, 집박악사 등을 역임한 음악인.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의선(義善). 서울 출신. 전공은 가얏고와 정재(呈才)이다. 대대로 음악의 명문 집안에서 정조 때의 악사 대건(大建)의 둘째아들로 태어났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16년(순조 16) 가전악(假典樂)에 임명되었고, 1827년 전악(典樂)으로 임명되었다.

다음해 연경당(演慶堂) 진작(進爵) 때 정재의 집박악사(執拍樂師)로서 <망선문 望仙門> 외 22가지의 정재를 지휘하였고, 1829년 자경전(慈慶殿) 진찬(進饌) 때에도 집박악사로서 <연백복지무 演百福之舞>·<장생보연지무 長生寶宴之舞>·<제수창 帝壽昌> 등의 정재를 지휘하였으며, 1848년에는 집사악사(執事樂師)로 승격하였다.

주로 순조 때 집박악사로 활약했으며, 그 당시 세자대리(후에 翼宗으로 追尊)는 효성이 지극하여 아버지인 순조를 위해 많은 정재를 창작하였는데 그때 그가 많이 도왔다.

참고문헌

『진작의궤(進爵儀軌)』(순조 무자)
『진찬의궤(進饌儀軌)』(순조 기축)
『진찬의궤(進饌儀軌)』(헌종 무신)
『전악선생안(典樂先生案)』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