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철 ()

해동진신도상 중 김한철 초상
해동진신도상 중 김한철 초상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함경도관찰사, 대사헌, 우참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사적(士迪)
시호
효간(孝簡)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01년(숙종 27)
사망 연도
1759년(영조 35)
본관
경주(慶州)
주요 관직
우참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함경도관찰사, 대사헌, 우참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사적(士迪). 김세진(金世珍)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두정(金斗井)이고, 아버지는 이조참판 김용경(金龍慶)이며, 어머니는 정언을 지낸 강이상(姜履相)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31년(영조 7) 정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검열을 거쳐 사간원·홍문관의 청요직(淸要職)을 두루 거쳤다. 특히 1734년 사간원정언으로 재임할 때 붕당(朋黨) 타파와 보민(保民)의 요체를 상소하였다.

그해에 겸춘추(兼春秋)로 있으면서 한림(翰林) 천거를 두고 서로 자신이 지지하는 사람을 쓰려고 조영국(趙榮國)과 다투어 물의를 일으켰다. 그 뒤 다시 홍문관에 들어갔으며 1741년에 서원훼철의 금지를 주장하였고, 그해에 원경하(元景夏)와 사이가 벌어져 조정에 새로운 당을 만든다고 탄핵하다가 도리어 삭직을 당하였다.

뒤에 다시 서용되어 동래부사를 거쳐 1747년 대사간에 발탁되었다. 문신관료들을 대상으로 한 정시(庭試)에 급제하여 왕의 신임을 받았으며, 도승지·이조참판·경기관찰사·함경도관찰사 등 내외요직을 두루 역임하였다.

1757년 대사헌으로 재임할 때 백성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양전(量田)의 실시를 주장하였고, 나중에 우참찬에 이르렀다. 시호는 효간(孝簡)이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청선고(淸選考)』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