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성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목사, 조사오위장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행원(行源)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85년(선조 18)
사망 연도
1651년(효종 2)
본관
광주(廣州)
주요 관직
목사|조사오위장
정의
조선 후기에, 목사, 조사오위장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광주(廣州). 자는 행원(行源). 아버지는 양양부사(襄陽府使) 김수연(金秀淵)이며, 어머니는 좌승지 김희룡(金希龍)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13년(광해군 5) 생원시에 합격하였다.

1615년 이이첨(李爾瞻)의 사주를 받은 정조(鄭造)·윤인(尹訒)·이위경(李偉卿) 등이 인목대비(仁穆大妃)를 폐하려 하자 고부천(高傅川)·김태우(金太宇) 등 24인과 함께 정조·윤인·이위경 등 3인의 목을 벨 것과 귀양가 있는 이원익(李元翼)을 다시 부를 것을 주청하였다가 함경도의 길주(吉州)로 유배당하고 뒤에 전라도의 진도로 바뀌었다.

1623년(인조 1) 인조반정과 함께 복관되어 의금부도사를 제수받고, 이어 충청도의 청안현감(淸安縣監)이 되었다. 1625년 잠시 관직을 떠났다가 이듬해 호조좌랑에 올랐다. 정묘호란 때 강화도로 왕비를 호가하였고, 1628년에 괴산현감(槐山縣監)과 면천군수(沔川郡守)를 역임하였다.

1634년 한성부서윤·형조정랑·군기시첨정 등 중앙으로 옮겨 있다가 이듬해 여산군수로 부임하였다. 이어 남원·죽산의 부사와 공주·청주의 목사 등을 두루 역임하였다. 1650년(효종 1) 청나라 사신 접대의 대책을 소홀히 하였다 하여 파직되었다가 곧 칠곡부사(漆谷府使)에 임명되었으나 나가지 않았다.

오랜 외직생활 동안 선정을 베풀어 청빈한 목민관으로 이름을 떨쳤으며 강직한 성품의 소유자였다.

참고문헌

『광해군일기(光海君日記)』
『인조실록(仁祖實錄)』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