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 중종의 맏사위이며, 아버지 김안로의 사주로 동궁을 저주하는 비방을 만들어 김안로를 탄핵했던 심정 등에게 누명을 씌운 문신.
이칭
이칭
연성위(延城尉)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531년(중종 26)
본관
연안(延安, 지금의 황해도 연백)
관련 사건
작서의 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 중종의 맏사위이며, 아버지 김안로의 사주로 동궁을 저주하는 비방을 만들어 김안로를 탄핵했던 심정 등에게 누명을 씌운 문신.
개설

본관은 연안(延安). 아버지는 김안로(金安老)이다. 중종의 맏사위이며, 작서(灼鼠)의 변을 일으킨 장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중종의 맏딸이자 인종의 누이인 효혜공주(孝惠公主)와 결혼하여 연성위(延城尉)가 되었으며, 아버지 김안로의 벼슬은 갑자기 뛰어올랐다.

그런데 1524년(중종 19) 김안로가 남곤(南袞)·심정(沈貞)의 탄핵을 받아 유배당하자, 동궁(東宮)을 배경으로 임금에게 아버지의 원통함을 아뢰어 귀양에서 풀려나게 하였다. 본래 김안로는 천성이 간사한 데다 글재주가 있어 작은 벼슬에 있을 때부터 간특한 사람으로 지목당하였다.

마침내 심정에게 원한을 품은 아버지의 사주로 1527년 2월 26일 동궁의 해방(亥方)에 불태운 쥐 한마리를 걸어놓고, 또 물통나무 조각으로 방서(方書)를 만들어 걸어놓아 동궁을 저주하는 비방을 만들었다. 해방은 동궁이 해생(亥生)이었기 때문이고, 2월 26일은 동궁의 생일이며, 쥐는 돼지와 비슷하다고 보아 동궁을 의미한 것이다.

이 사건은 마침내 경빈박씨(敬嬪朴氏)의 소행으로 의심되어, 그의 소생인 복성군(福城君)과 함께 폐서인이 되어 쫓겨났다가 결국 사사되었으며, 심정도 경빈박씨와 내통하였다는 죄로 탄핵되어 사사당하였다.

참고문헌

『중종실록(中宗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