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한소사전 ()

목차
관련 정보
나한소사전
나한소사전
언어·문자
문헌
1891년 프랑스 선교사들이 라틴어를 한국어로 풀이한 휴대용 사전. 나한대역사전.
목차
정의
1891년 프랑스 선교사들이 라틴어를 한국어로 풀이한 휴대용 사전. 나한대역사전.
내용

전 1권. B5판 302면. 피혁양장의 활판본. 확실한 편자는 미상이고 1891년 홍콩에서 출판하였다. 라틴어로 된 제목은 ‘parvum vocabulariumlation-co-reanum ad usum studiosae juven-tutis coreanae’이다. 이 책은 책이름과 같이 우리 나라 사람의 라틴어 학습을 위하여 라틴어에 한국어 단어를 대응시킨 일종의 어휘집이다.

라틴어 단어 및 숙어를 왼쪽에 놓고 세로로 줄을 그어 오른쪽에 그에 해당하는 한국어 단어와 숙어를 대응시키고 있다. 라틴어 단어에 대하여는 문법사항과 함께 중요한 어미변화를 보이고 있어 이 책의 목적을 잘 알 수 있게 하여 준다. 이 책의 특징은 개개의 단어 아래 숙어를 제시하고 그에 대응하는 한국어 번역을 붙인 점이다.

이를테면 ‘A(ab,abs)’ 아래에 ‘secundus A rege, A tergo……, A primo……, A desperatione’ 등의 표현을 들고 옆에 ‘후에·다음에, 뒤로……, 처음으로……, 실망ᄒᆞᆫ으로’를 대응시키는 것과 같다. 한국어 대역부는 한글로만 되어 있고 한자는 보이지 않는다.

이 사전은 푸칠로의 『노한사전』(1874), 프랑스 선교사들의 『한불자전』(1880), 언더우드의 『한영·영한자전』(1890)에 이어서 나온, 서양어로 된 네 번째 사전이며 최초의 라틴어·한국어 대역사전이다. 이 사전의 편자는 밝혀져 있지 않지만 다블뤼(Daveluy,M.N.A.) 등의 프랑스 선교사들의 원고를 정리하여 출판한 것으로 짐작된다. 그것은 다블뤼가 1851년에 탈고하였다는 『ᄌᆞ회문법』의 원고내용과 『나한소사전』이 거의 일치한다는 점에서 그러하다.

이 책은 그뒤 한국인의 라틴어 학습에 크게 소용되었으며, 이것이 토대가 되어 1936년 윤을수(尹乙洙)의 『나선사전(羅鮮辭典)』이 나왔다. 『나한소사전』은 대역사전으로 뿐만 아니라 19세기 중엽의 표기법과 어휘연구자료로서도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참고문헌

『增訂補注朝鮮語學史』(小倉進平, 東京 刀江書院, 1964)
「19세기중엽(世紀中葉)의 불란서 선교사(宣敎師)들의 한국어연구(韓國語硏究)에 대하여」(고영근, 『김형규교수정년퇴임기념논문집』, 서울대학교사범대학국어교육과, 1976)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