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만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승문원주서, 장릉별검, 정언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백온(伯溫)
묵산(默山)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30년(영조 6)
사망 연도
1796년(정조 20)
본관
영양(英陽)
출생지
영해(寧海: 지금의 경상북도 영덕)
주요 관직
정언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승문원주서, 장릉별검, 정언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영양(英陽). 자는 백온(伯溫), 호는 묵산(默山). 영해 출신. 할아버지는 남필명(南弼明)이고, 아버지는 남국규(南國珪)이며, 어머니는 이정일(李廷一)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53년(영조 29) 소과에 합격한 뒤, 묵산재(默山齋)를 짓고 학문에만 전념하여 경학에 정통하였다.

그 뒤 1774년 증광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승문원주서가 되고 장릉별검을 거쳐, 1786년(정조 10) 전적, 1788년 감찰을 역임하였다. 1795년 왕이 특별히 경학에 밝은 자를 찾자 영남에서 이만운(李萬運)과 함께 등정하여 이듬해 정언에 제수되었다.

그때 환곡의 폐단을 바르게 하기 위해서는 수령을 잘 선택하여야 하며, 「서명(西銘)」이 임금의 도에 가장 절실한 것이니 이황(李滉)이 그것을 도표로 그려 선조에게 바친 것과 같이 가법(家法)으로 삼을 것이며, 또한 천주교를 탄압하자는 등 시폐에 대한 상소를 올렸다.

그러나 이를 싫어하는 대신(臺臣) 이태현(李泰賢) 등의 탄핵을 받아 사직하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경학에 밝아 뜻과 행동과 문예가 잘 조화되어 있었고, 성력도수참동계납갑지법(星曆度數參同契納甲之法)에 통달하였다. 저서로는 『묵산집(默山集)』이 있다.

참고문헌

『정조실록(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묵산집(默山集)』
집필자
박정자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