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용익 ()

호곡집
호곡집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후기 좌참찬, 예문관제학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이칭
운경(雲卿)
호곡(壺谷)
시호
문헌(文憲)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28년(인조 6)
사망 연도
1692년(숙종 18)
본관
의령(宜寧)
주요 관직
좌참찬|예문관제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후기 좌참찬, 예문관제학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개설

본관은 의령(宜寧). 자는 운경(雲卿), 호는 호곡(壺谷). 남복시(南復始)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남진(南鎭)이고, 아버지는 부사 남득명(南得明)이며, 어머니는 신복일(申復一)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46년(인조 24) 진사가 되고 1648년 정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한 뒤, 시강원설서·성균관전적과 삼사를 거쳐, 병조좌랑·홍문관부수찬 등의 요직을 역임하였고, 잠시 경상도사(慶尙都事)로 좌천되었다가 다시 삼사로 돌아왔다.

1655년(효종 6) 통신사의 종사관으로 일본에 파견되었는데, 관백(關白)의 원당(願堂)에 절하기를 거절하여 음식 공급이 중지되고, 여러가지 협박을 받았으나 굴하지 않았다.

이듬해 돌아와 호당(湖堂: 독서당)에 뽑혀 들어갔고 문신 중시에 장원, 당상관으로 진급하여 형조·예조참의, 승지를 역임하고 양주목사로 나갔다. 현종 때는 대사간·대사성을 거쳐 공조참판을 빼고는 전 참판을 지냈으며, 잠시 외직으로 경상·경기감사로 나갔다가 형조판서에 올랐다.

1680년(숙종 6)부터 좌참찬·예문관제학을 역임하고, 1689년 소의 장씨(昭儀張氏)가 왕자를 낳아 숙종이 그를 원자로 삼으려 하자, 여기에 극언으로 반대하다가 명천으로 유배되어 3년 뒤 그곳에서 죽었다.

문장에 능하고 글씨에도 뛰어났으며, 효종·현종·숙종 3대에 걸쳐 청화요직을 두루 역임하고 문명을 날렸으나 즐거워하는 기색이 없었고, 늘 근신하고 근면하였다.

저서로는 신라시대부터 조선 인조대까지의 명인 497인의 시를 모아 엮은 『기아(箕雅)』 및 『부상록(扶桑錄)』, 그리고 자신의 시문집인 『호곡집(壺谷集)』을 남겼다. 시호는 문헌(文憲)이다.

참고문헌

『효종실록(孝宗實錄)』
『현종실록(顯宗實錄)』
『숙종실록(肅宗實錄)』
『호곡집(壺谷集)』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국조방목(國朝榜目)』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