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시대 어사대(御史臺)의 대관과 중서문하성의 성랑(省郎)의 합칭.
목차
정의
고려시대 어사대(御史臺)의 대관과 중서문하성의 성랑(省郎)의 합칭.
내용

조선시대는 사헌부와 사간원의 합칭이었다. 원래 중국에서는 흔히 삼성(三省), 즉 중서성(中書省)·문하성(門下省)·상서성(尙書省)을 대성이라 하였지만, 이는 시대에 따라 약간 차이가 있었다.

즉, 한나라에서는 상서성을 대성이라 하였고 당나라에서는 삼성을 대성이라 하였다. 그러나 고려에서는 대간(臺諫)을 대성이라 많이 불렀다. 어사대의 대관의 대(臺)자와 중서문하성의 성랑의 성(省)자를 따서 대성이라 일컫게 된 것이다.

본래 고려의 중서문하성은 백규서무(百揆庶務)를 관장하는 2품 이상의 성재(省宰)와 간쟁봉박(諫諍封駁)을 담당하는 3품 이하의 성랑(또는 郎舍)이 동일부서에 있는 다소 어색한 제도였다.

이 때문에 성랑은 성격상 어사대와 함께 대성이라 합칭되었으며, 고려시대 중서문하성의 성재·성랑이 조선시대에 의정기관인 의정부와 간쟁기관인 사간원으로 분치된 요인이다. →대간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高麗史) 선거(選擧) 3 역주(譯註) 2」(김성준, 『호서사학(湖西史學)』 6, 1978)
「고려(高麗)의 중서문하성(中書門下省)에 대하여」(변태섭, 『역사교육(歷史敎育)』 10, 196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