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중화전 및 중화문 ( )

목차
관련 정보
서울 덕수궁 전경
서울 덕수궁 전경
건축
유적
문화재
서울특별시 중구 덕수궁에 있는 대한제국기 황제가 하례를 받거나 국가 행사를 거행하던 정전과 그 정문인 궁궐건물.
정의
서울특별시 중구 덕수궁에 있는 대한제국기 황제가 하례를 받거나 국가 행사를 거행하던 정전과 그 정문인 궁궐건물.
개설

1985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중화전은 덕수궁의 정전으로 임금님이 하례(賀禮)를 받거나 국가 행사를 거행하던 곳이고 중화문은 중화전의 정문이다.

내용

덕수궁은 원래 성종의 형인 월산대군의 저택이었으나 임진왜란 때 서북으로 피난하던 선조가 환도하여 이곳에서 정무를 봄에 따라 행궁의 역할을 하게 되었다. 이후 1611년(광해군 3)에 경운궁(慶運宮)이란 정식 명칭이 붙여졌다.

경운궁의 정전으로 초기에는 즉조당(卽祚堂)이 사용되었는데 1897년에 이 전각의 이름을 태극전(太極殿)이라 고쳤다. 대한제국의 선포로 왕은 황제가 되어 여기에서 하례(賀禮)를 받았으며 이듬해 2월 다시 전각 이름을 태극전에서 중화전으로 바꾸었다. 그 후 대한제국(大韓帝國) 시기인 1902년(광무 6)에 즉조당 앞에 새로운 중층의 법전(法殿)을 지어 경복궁의 근정전이나 인정전에 비견될 만큼의 격식을 갖추었으나, 1904년(광무 8) 경운궁의 대화재 때 소실되어 다시 중건된 것이 현재 남아있는 단층의 중화전이다.

중화전의 평면은 인정전과 비슷한 정면 5칸(61.4척), 측면 4칸(58척)으로 겹처마 팔작지붕을 하고 있고, 넓은 이중의 월대 위에 높직한 초석을 놓아 그 위에 원기둥을 세웠다. 월대에는 석계가 마련되어 있고, 석계 한가운데에 답도를 놓아 쌍용을 새겨놓았으며, 각 층마다 석계 모서리에는 석수를 조각해 놓았다. 고주와 창방에는 낙양각(落陽刻)을 달아 화려하게 장식하였으며, 건물 내·외부 사이의 기둥 사이에는 분합문을 달아 언제나 여닫을 수 있도록 하였다.

공포는 내4출목, 외3출목의 다포식 구성을 하고 있으며, 중화전에서 사용된 공포 형태는 외부에 쇠서를 달고 있는 운기당초문으로, 이것은 초각형에 속한다. 이러한 형태는 조선 후기 다포의 변화에서 가장 마지막에 해당하는 모습으로 특히 궁궐건축에서 주로 사용되었다. 각 마루는 양성을 하고 취두, 용두, 잡상을 얹어놓고 토수(吐首)를 끼웠다. 단청은 은은한 채색의 모루단청이고 광창과 꽃살분합문을 달아 위관(偉觀)을 돋우었다. 건물의 천장에는 황제를 상징하는 용 두 마리를 조각으로 장식하여 건물의 위상을 높였다.

중화문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다포계 팔작지붕으로 구성되었는데 건축양식은 중화전과 크게 다를 바 없다. 문의 양 측면에는 남회랑(南回廊: 행각(行閣))이 붙어 있었는데, 지금은 소실되어 동쪽 모서리 부분만 일부 남아있을 뿐 온전한 모습을 볼 수 없다.

중화문은 단층의 삼문으로 세벌대의 기단 위에 원형의 초석을 놓고 두리기둥을 세워 지붕을 받고 있다. 처마는 겹처마이며 지붕의 각 마루는 양성을 하고 용두, 잡상 등을 얹었다. 석대 앞의 석계는 3등분되었는데 중앙부 좌우에만 석수(石獸)를 두고, 답도(踏道)에는 쌍용문(雙龍紋)이 새겨져 있다. 평면 크기에 비해 기둥 높이가 높아 다른 문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비례감을 보여주고 있기도 하다.

의의와 평가

중화전 및 중화문은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 궁궐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이다.

참고문헌

『한국의 건축문화재–1 서울편』(홍대형, 기문당, 2011)
『조선시대 궁궐용어해설』(문화재청, 2009)
『덕수궁 복원정비기본계획』(문화재청, 2005)
『덕수궁』(한국문화재보호재단 중앙문화재연구원, 2003)
『중화전 실측·수리보고서』(문화재청, 2001)
문화재청(www.cha.go.kr)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