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드리

목차
국악
작품
고려시대 송나라에서 들어온 보허자(步虛子)를 향악화하고, 다시 이를 변주한 곡.
이칭
이칭
미환입(尾還入), 환입
목차
정의
고려시대 송나라에서 들어온 보허자(步虛子)를 향악화하고, 다시 이를 변주한 곡.
내용

‘미환입(尾還入)’이라고도 한다. 보허자는 미전사(尾前詞)와 미후사(尾後詞)의 두 단으로, 곡조는 A-B-C-B 형식을 가지고 있다.

여기에서 전단의 A·B는 원래의 가락이고, 후단의 제1구인 C는 전단의 A의 가락을 변주한 것으로 ‘환두(換頭)’라고 한다.

또, 후단의 B가락은 전단의 B가락의 반복으로 ‘환입’이라고 한다. 도드리는 후단의 환입인 B가락 뒤에 환두가락인 C를 연결시켜 변주한 곡으로, 변주방법은 한 장단 2분의 10박자의 보허자를 한 장단 4분의 6박자로 축소한 것이다.

당나라 음악인 보허자가 향악화된 것은 1572년의『금합자보(琴合字譜)』에서 보이고, 도드리가 보허자에서 떨어져 차차 독립된 곡으로 변한 시기는 숙종 때의 『현금동문류기(玄琴東文類記)』부터이다.

또한, 영조 무렵에 출간된『한금신보(韓琴新譜)』에서는 ‘보허자본환입(步虛子本還入, 밑도드리)’, 순조 무렵의 『유예지(遊藝志)』에서는 ‘대현환입(大絃還入)’으로 소개되어 있다.

대개 도드리라는 장별(章別)이 생긴 시기는『한금신보』시절까지 소급할 수 있으나, 다소 변동은 있지만 현재의 도드리와 같이 6박자 한 장단의 틀을 가지게 되기는 『유예지』에서 비롯되었다고 생각된다.

현행 도드리는 7장 72장단으로 되어 있으며, 여기에서 다시 웃도드리(細還入)·양청도드리(兩淸還入)·우조가락도드리(羽調加樂還入) 등 많은 파생곡이 생겨났다.

참고문헌

『금합자보(琴合字譜)』
『유예지(遊藝志)』
『현금동문류기(玄琴東文類記)』
『한금신보(韓琴新譜)』
「보허자논고(步虛子論攷)」(장사훈, 『국악논고』, 서울대학교출판부, 196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