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산성전투 ()

목차
관련 정보
권율 영정
권율 영정
조선시대사
사건
정유재란 때인 1597년 12월 22일부터 1598년(선조 31) 1월 4일까지 권율(權慄) · 마귀(麻貴) 등이 울산에 있는 도산성에서 왜군과 싸운 전투.
목차
정의
정유재란 때인 1597년 12월 22일부터 1598년(선조 31) 1월 4일까지 권율(權慄) · 마귀(麻貴) 등이 울산에 있는 도산성에서 왜군과 싸운 전투.
내용

북으로 진출한 적의 우군(右軍)은 1597년 10월 초 조선·명연합군의 반격에 의하여 남으로 후퇴하였다. 가토(加藤淸正)는 우군의 선봉으로 영천·경주를 거쳐 서생포(西生浦)와 울산으로, 우군본대의 장인 모리(毛利秀元)는 양산, 구로다(黑田長政)는 동래로 갔다.

가토는 아사노(淺野長政)·시시도(穴戶元績) 등의 부장(部將)에게 도산에 축성하도록 하여 성은 이 해 12월 하순에 거의 완성되었다.

이무렵 명나라의 경리(經理) 양호(楊鎬)는 항복한 왜인을 보내어 도산성의 군정(軍情)을 탐지하고는 명나라의 마귀(麻貴), 도원수 권율(權慄), 좌병사(左兵使) 고언백(高彦伯), 우병사(右兵使) 정기룡(鄭起龍)과 함께 울산을 공격하였다.

12월 23일 명나라의 파새(擺賽)는 승리를 거두고 24일에도 조선·명연합군은 태화강(太和江)에서 대승하였으므로 그 뒤 적군은 도산성에 웅거하였다. 이에 25일부터 전투는 더욱 치열해져 적성을 삼면으로 공격하고, 아군은 화공(火攻)과 단수(斷水)의 계획을 세우고 적을 공격하기도 하였다.

이 싸움은 이듬해 1월 4일까지 계속되어 적에 큰 타격을 주었다. 각지에서 적군의 원군이 내원하였다. 일부의 아군은 포위되고 적이 퇴로를 위협하여 형세가 크게 역전되었으므로 철군하였다. 이 전투에서 왜군과 명군의 희생이 많았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징비록(懲毖錄)』
『상촌집(象村集)』
『백사집(白沙集)』
『선묘중흥지(宣廟中興誌)』
『조야첨재(朝野僉載)』
『명사(明史)』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김석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