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화 관지 24개 석 ( )

고대사
유적
중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敦化市)에 있는 남북국시대 발해의 역참으로 추정되는 건물터. 돌유적 · 건축유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중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敦化市)에 있는 남북국시대 발해의 역참으로 추정되는 건물터. 돌유적 · 건축유적.
개설

이 유적은 관지진(官地鎭) 동승촌(東勝村)의 길 남쪽에 자리하고 있다. 주변 지형은 평탄하고 넓게 트여 있으며 서쪽에는 목단강(牧丹江)의 지류인 관지하(官地河)가 동북쪽을 향해 흐르고 있다. 이곳으로부터 서남쪽 2.5㎞ 떨어진 곳에는 발해시대의 것인 석호고성(石湖古城)이 있으며, 동남쪽 28㎞ 떨어진 곳에는 강동(江東)24개석, 동북쪽 10㎞ 떨어진 곳에는 해청방(海靑房)24개석이 있다. 현재 이 유적은 돈화시급중점문물보호단위(敦化市級重點文物保護單位)로 지정되어 있다.

내용

유적은 동서방향이며, 24개의 현무암이 각 열마다 8개씩 모두 3열로 나누어 배열되어 있다. 3열 가운데 동쪽 열의 북쪽에서 3번째 것과 서쪽 열의 북쪽에서 8번째 것이 사라져 지금은 모두 22개가 남아 있다. 정면 길이는 동쪽 열 10.65m, 가운데 열 10.6m, 서쪽 열 9.3m이며, 측면 길이는 9.05m이다. 주춧돌의 평면 형태는 대체로 둥근모양이며, 지름은 75㎝이다. 각 주춧돌 사이의 거리는 약 30㎝, 각 열 사이의 거리는 약 3m이다. 유적 주변에서는 적갈색·회색 기와편과 진한 회색·황색 질그릇 편, 적갈색을 띠는 아궁이 흙 등이 발견되었다.

의의와 평가

이 유적이 발해시대 건축물이었다는 데는 의견이 일치되지만 그 용도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발해왕 사후 귀장(歸葬)시 사용하던 임시 제단이라는 설, 발해 왕실의 기념 건축물이라는 설, 민간에서 제사를 지내기 위해 세운 건축물이라는 설, 거대 신석(神石)을 숭배하던 장소라는 설, 사원 또는 궁전·관청이라는 설, 역참(驛站)이라는 설, 중앙 또는 지방정부에서 공동으로 관리하는 곡식 창고라는 설 등 다양하다. 이러한 견해들 가운데 발해의 주요 교통로 위에 세워진 역참이라는 설이 다수 연구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참고문헌

「발해건축연구-24개돌건축을 중심으로-」(이병건,『고구려연구』6, 학연문화사, 1998)
「발해의 24개돌 유지에 대하여」(방학봉,『발해유적과 그에 관한 연구』, 연변대학출판사, 1992)
『官地“二十四塊石”』(吉林省文物志編委會 主編, 敦化市文物志, 1985年)
「渤海國二十四塊石之謎解釋」(孫秀仁,『北方文物』1993年 4期)
「二十四塊石考」(李健才,『北方文物』1992年 2期)
「吉林敦化牡丹江上游渤海遺址調査記」(王承禮,『考古』1962年 11期)
「敦化縣二十四塊石遺址調査記」(吉林大學歷史系敦化文物普査隊第二小組,『吉林大學 人文科學學報』1958年 3期)
집필자
정원철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