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람도 ()

목차
인문지리
문헌
인문지리서인 『동국여지승람』에 첨부된 지도. 고지도.
목차
정의
인문지리서인 『동국여지승람』에 첨부된 지도. 고지도.
내용

권수에 첨부된 「팔도총도(八道總圖)」 1매, 각 도의 첫머리에 첨부된 「도별도(道別圖)」 8매를 합한 9매의 지도를 말한다. 우리 나라 전도인 「팔도총도」와 「도별도」를 『동국여지승람』과 별도로 만든 지도책도 후대에 나타난다. 「팔도총도」와 「도별도」의 판심(版心)에 ‘동람도(東覽圖)’라고 판각되어 있어서 ‘동람도’라고 불리게 되었다.

『동국여지승람』은 조선 세종 이래의 관찬지지사업(官撰地志事業)의 결실이며, 그 제1고본(第一稿本)은 1481년(성종 12)에 서거정(徐居正) 등에 의해서 완성되었다. 지도는 제1고본에서부터 첨부되었다. 현재 전하는 「동람도」는 1531년(중종 25)에 간행된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첨부된 것으로 임진왜란 후에 복간한 것이다.

「동람도」는 모두 목판본이며 지도의 정확한 윤곽보다는 목판의 크기와 모양에 맞도록 그려져 있다. 특히 「팔도총도」는 동서의 폭이 남북의 길이보다도 넓어서 우리 나라의 모양이 남북으로 심히 축소되어 있다. 압록강과 두만강이 거의 직선상에 있으며 북부 지방이 특히 남북으로 압축되어 있다. 「도별도」의 모양은 전도와 같이 심하지 않다.

「팔도총도」는 우리 나라의 진산과 주요 하천·도명·주요 섬만 표시한 간략한 지도이며 바다에는 파도 무늬가 그려져 있다. 섬에는 울릉도와 우산도(于山島)가 따로 표시되어 있으나 그 위치는 반대로 되어 있다. 「도별도」에는 부·군·현이 표시되었고 병영·수영 및 주요한 산·하천·섬이 표시되어 있다.

「동람도」의 「팔도전도」와 「도별도」는 조선 후기에 널리 보급되었던 지도책의 우리 나라 부문의 표준이 되었다. 그리고 이 지도는 당시 사람들의 지도에 대한 개념을 알아볼 수 있는 좋은 자료이다. 「동람도」는 지도 그 자체보다도 『동국여지승람』을 읽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 목적이고, 또 판본의 크기와 모양에 제한을 받았으므로 당시의 자세한 지도에는 미치지 못한다.

참고문헌

『한국고지도』(한국도서관학연구회, 1977)
「동람도의 특성과 지도발달사에서의 위치」(이찬, 『진단학보』 46·47, 197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