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사 ()

목차
관련 정보
장옷 / 면사
장옷 / 면사
의생활
물품
조선시대 부녀자들이 외출할 때 쓰던 쓰개.
목차
정의
조선시대 부녀자들이 외출할 때 쓰던 쓰개.
내용

머리부터 온몸을 덮어 쓰는 사각 보자기 모양의 사(紗)를 뜻한다. 면사에 관한 기록은 조선 초부터 나타난다. 즉 성종 2년(1471)에 양반부인이 노상에서 면사 걷는 것을 금하고 있는데, 태종과 세종 때의 입모(笠帽)에 대한 논의로 보아 입모, 즉 너울과 면사는 조선초에 명칭이 혼용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조선 후기에 와서 면사와 너울은 뚜렷이 구별되어 나타나는데, 너울은 기마행차에 사용되는 데 비해 면사는 법복(法服)에 속하여 예장용(禮裝用)이었음이 확실하다. 면사는 궁중용과 민가용이 있으며, 궁중용 면사에는 겹면사와 홑면사가 있다. 홑면사는 비·빈의 가례 때 법복에 사용하였으며 자색의 나(羅)가 9자 소용되고 여기에 각종 무늬를 금박하였다.

숙의·공주·옹주의 길례에는 남색의 전면사(前面紗)를 사용했는데 비빈의 면사와는 명칭과 그 색이 다를 뿐이고 형태에는 별차이가 없었으며 옷감의 재료와 색으로 등차를 둔 것으로 보인다. 겹면사는 안팎이 모두 자적라(紫赤羅)로 당기[月亇只]라는 부속이 있어 그 형태가 홑면사와는 약간 다른 것이라 짐작된다.

민가에서도 신부가 처음으로 신랑집에 갈 때 검은 색 사(紗)로 만든 면사를 썼다고 하나 문헌기록은 없다. 한편 무속복(巫俗服) 중에도 너울가지라고 불리는 면사 형태의 쓰개가 사용되었다. 현재 면사의 유물은 고려대학교 박물관에 2점,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에 1점이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여성쓰개(蔽面)에 관한 연구」(홍나영, 이화여자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7)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