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법업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시대의 과거에서 잡업(雜業) 중 한 시험.
목차
정의
고려시대의 과거에서 잡업(雜業) 중 한 시험.
내용

전형적인 형률(刑律)과 그 집행자를 선발하므로 전인적인 지배자가 아닌 특수기술자의 선발로 취급되었다. 삼장제(三場制)이며 출제과목은 율(律)과 영(令)뿐이다.

고시방법은 3일 동안 첩률(貼律)과 첩령(貼令)을 마치고 3일 이후에 독률(讀律)·독경(讀經)에서 6궤(机)를 읽고 6문(問)에서 4궤를 마쳐야 하였다.

시험이 몹시 쉬워 제술·명경업의 응시자에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명법업 출신은 특별히 뛰어난 경우 이외에는 탁용(擢用)을 금하고, 공사(貢士 : 국자감시의 제1차고시에 합격한 선비)가 응시하는 것도 금하였다.

따라서 명법업은 율학에서 교육받은 자만 응시하게 한 것으로 보인다. 명법업의 국자감시(國子監試)는 율업감시(律業監試)로 불려졌으리라 생각되며, 판문(判文)에는 본업(本業)처럼 율령으로 출제하되 백정(白丁)은 장정(莊丁 : 莊園에 딸린 농민)보다 약간 혜택을 주었다.

율학의 교육내용은 명법업의 출제와 같다. 명법업 출신의 관직 진출 사례는 밝혀지지 않고 있으나 율학박사(律學博士)·율학조교(律學助敎) 등이 이곳 출신 급제자로 채워졌으리라 추측된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과거제도사연구(高麗科擧制度史硏究)』(허흥식, 일조각, 198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