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제세 ()

일제 주요감시대상 인물카드 명제세 전후면
일제 주요감시대상 인물카드 명제세 전후면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톈진불변단을 조직하여 임시정부와 중국의 독립운동에 협조한 독립운동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5년(고종 22)
사망 연도
1964년
출생지
평안북도 영변
관련 사건
3·1운동
정의
일제강점기 때, 톈진불변단을 조직하여 임시정부와 중국의 독립운동에 협조한 독립운동가.
생애 및 활동사항

평안북도 영변 출생. 러시아령 블라디보스토크에 건너가 외국어학교를 3년 만에 졸업하고 귀국한 뒤 1909년 이후부터 민족독립운동에 투신하였다. 남북만주와 시베리아를 내왕하면서 독립운동에 헌신하다 1910년 이후 광복단에 가입, 활동하였다.

1919년 3월 국내에서 3·1운동이 일어나자 임시정부에 참여하여, 박은식(朴殷植) 등 30명과 선언서도 작성하였다. 항일단체 조직의 필요성을 느끼고 조선홍(趙宣弘) 등 30여 명과 같이 같은 해 4월 18일 톈진[天津] 시내 프랑스 조계 내에서 톈진불변단(天津不變團)을 조직, 항일투쟁의 구심점을 삼았다.

톈진불변단에서 단장 조선홍을 도와 부단장으로 활동하다 그 해 8월 15일에 단장이 되었다. 톈진불변단의 실질적인 핵심 책임자로서 상해임시정부의 광복정책에 협조하였으며, 중국의 독립운동에도 적극 협조하였다.

1920년대에는 국내로 들어와 민흥회(民興會)를 조직, 신간회(新幹會)와의 합작 통합을 모색하기도 하였다. 독립투쟁중 5년여 옥중에서 고생한 적도 있었다. 1945년 이후 건국준비위원회 위원과 대한독립촉성국민회의 간부로 건국과 통일운동에도 심혈을 기울였으며, 초대 심계원장(審計院長)을 역임하였다. 1950년 6·25 때 납북되었다.

상훈과 추모

1990년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임정과 이동녕연구』(이현희, 일조각, 1989)
『대한민국임시정부사』(이현희, 집문당, 1979)
『한국민족운동사료』 2―중국편―(대한민국국회도서관편, 1976)
『일제침략하 한국삼십륙년사』 8(국사편찬위원회, 1973)
『독립운동사』 3∼11(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1∼1978)
『한국독립운동사』 4(국사편찬위원회, 1968)
『한국독립운동사』(애국동지원호회, 1956)
『무장독립운동비사』(채근식, 대한민국공보처, 1949)
『朝鮮民族運動年鑑』(在上海日本總領事館 第二課編, 東文社書店, 1946)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이현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