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조 ()

목차
관련 정보
오목대와 이목대
오목대와 이목대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의 제1대 왕 태조의 고조부로 원나라에 귀화하여 여진을 다스리다가 원의 벼슬로 살았으며, 조선 개국 이후에 추존된 왕족 · 관리.
이칭
이칭
이안사(李安社)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274년(원종 15)
본관
전주(全州)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의 제1대 왕 태조의 고조부로 원나라에 귀화하여 여진을 다스리다가 원의 벼슬로 살았으며, 조선 개국 이후에 추존된 왕족 · 관리.
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이름은 이안사(李安社). 장군 이양무(李陽茂)의 아들이며, 어머니는 이씨(李氏)로 상장군 이강제(李康齊)의 딸이다. 비는 천우위장사(千牛衛長史) 이숙(李肅)의 딸 효공왕후(孝恭王后: 추존) 이다. 1394년(태조 3) 태조가 4대조를 추존할 때, 덕을 베풀고 의로써 행했다 하여 목조로 추존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이성계의 가계가 역사상 확실하게 나타나는 것은 1170년(의종 24) 경부터이다. 이 때 무신란을 주도한 이의방(李義方)의 동생 이린(李隣)이 이색(李穡)이 지은 이자춘신도비(李子春神道碑)에 나오는 이성계의 6대조로 보이므로, 전주 이씨 일족은 적어도 무신란 직전부터 무반직에 올라 있었다고 봐야 할 것이다.

그 뒤 1174년(명종 4) 이의방이 피살되자 이린은 낙향했는데, 손자 이안사에 이르러 역사적 인물로 뚜렷하게 부각되었다.

전주의 토호였던 이안사가 전주를 떠나게 된 것은 관기를 둘러싸고 지주(知州: 知全州事) 및 산성별감(山城別監: 山城防護別監의 약칭)의 비위에 거슬렸기 때문이었다.

처벌을 받을 것을 눈치채고 이를 피해 가솔과 토착인 170여 호를 거느리고 삼척으로 이주하였다. 그러나 삼척에 정착한 지 얼마 뒤, 이 곳에 부임한 안렴사(按廉使)가 공교롭게도 전주에서 다투었던 산성별감이었다. 이에 1253년(고종 40) 다시 일행을 거느리고 해로를 통해 덕원부(德源府), 즉 의주(宜州)로 옮겼다.

이 때 휘하에는 전주에서부터 따라 온 170여 호뿐만 아니라 삼척과 덕원에서도 따르는 사람이 많아 큰 족단(族團)을 이루었다.

고려 정부는 이안사를 회유하기 위해 의주병마에 임명하고 고원(高原)을 지키게 하였다. 당시 의주(宜州)에서 북쪽으로 100여 리 되는 쌍성(쌍성: 지금의 永興)에 원(元)의 침략군 장수 산길(散吉)이 주둔하고 있었다.

1254년 산길은 이 곳에서 점차 세력이 확장되고 있는 이안사를 견제하기 위해 회유하여, 의주에서 개원로 난징[南京]의 오동[斡東]으로 옮기게 하고 오천호소(五千戶所)의 수천호(首千戶)로서 다루가치(達魯花赤)를 겸하게 하였다. 그리하여 이안사는 고려의 관직을 버리고 투항해 원나라의 관직을 받은 셈이 되었다.

그 뒤 1258년에 동북면으로 침입하는 몽고군과 대항해 싸우던 동북면병마사 신집평(愼執平)이 무리한 입도 작전(入島作戰)으로 주민의 반감을 사서 곤경에 빠져 있었다.

그러던 중, 용진현인(龍津縣人) 조휘(趙暉)와 정주인(定州人) 탁청(卓靑)이 신집평을 살해한 뒤 몽고에 투항하였다.

몽고는 화주(和州)에 쌍성총관부(雙城摠管府)를 설치하고 조휘를 총관, 탁청을 천호(千戶)로 삼았다.

결국 이안사는 쌍성에서 고려를 배반한 조휘 · 탁청과 같은 무리가 되었다. 그 뒤 20여 년간 오동에 거주하면서 여진족까지 다스리다가 세력 기반을 아들 이행리(李行里)에게 넘겼다. 능호는 덕릉(德陵)으로 처음 경흥성(慶興城) 남쪽에 있었으나 1410년(태종 10) 함흥 서북쪽으로 옮겼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목은집(牧隱集)』
『태조실록(太祖實錄)』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
『선원계보(璿源系譜)』
「고려말 이성계의 세력기반」(허흥식, 『역사와 인간의 대응』, 한울, 1984)
「조선조 건국을 후원한 세력의 지역적 기반」(송기중, 『진단학보』 78 창립60주년특집호, 1994)
「李朝の傳說と其の構成」(池內宏, 『東洋學報』 5-2·3, 1913)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