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와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부터 대한제국기까지 생존한 학자, 오주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41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부터 대한제국기까지 생존한 학자, 오주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41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3권 1책. 목활자본. 1941년 손자 재귀(在貴)가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김수(金銖)·김황(金榥)의 서문과 권말에 김진문(金鎭文)·김동섭(金東燮)·재귀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53수, 서(書) 4편, 권2에 잡저 1편, 서(序) 1편, 권3은 부록으로 가장·행장·묘지명·묘갈명·묘표 각 1편이 수록되어 있다.

잡저의 「수리추설(數理推說)」은 천지체용(天地體用)의 수리로부터 원회운세(元會運世)·개폐생사(開閉生死)의 기후(氣候), 역기상의(曆紀象儀)·주환영축(周環盈縮)·회합종시(會合終始)의 도(度), 풍운상로(風雲霜露)·유기(遊氣)의 왕래 및 해조(海潮)의 진퇴, 그리고 심성이기(心性理氣)에 이르기까지 모두 수리학적으로 축조 해석한 것으로, 천체 및 자연의 수리학적 연구의 자료가 된다.

시 중 「탄세(歎世)」는 선비들이 선악(善惡)의 분별도 없이 이욕(利欲)에만 급급함을 개탄하고, 의리(義理)를 분명히 할 것을 읊은 것이다. 이 밖의 시들도 대체적으로 돈후(敦厚)하고 섬창(贍暢)하여 저자의 사상과 취향은 물론 당시의 시풍(詩風)의 일면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