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연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충혜왕의 측근으로 활동했던 관리.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미상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친종호군|대호군
관련 사건
충혜왕 원나라 압송
목차
정의
고려후기 충혜왕의 측근으로 활동했던 관리.
생애 및 활동사항

박양연의 행적에 대해서는 자세하게 알려진 바가 없으나 주로 충혜왕의 측근으로 활동했던 인물로 추정된다. 그것은 박양연이『고려사(高麗史)』열전(列傳) 폐행전(嬖幸傳)에 입전되어 충혜왕이 총애하던 신하로 등장하고 있다는 데서 알 수 있다.

박양연은 일찍이 친종호군(親從護軍)으로 있을 때 내승(內乘: 임금이 타는 수레를 관장하던 관직)을 맡아 몰래 양마(良馬) 8필을 바꿔치기 하다가 발각되어 포 400필을 징수당하고 귀양갔다가 뒤에 풀려 대호군(大護軍)이 되기도 했다. 1343년(충혜왕 복위 4)에는 삼현(三峴: 지금의 강원도 양구군 방산면)에 신궁(新宮)을 축조하면서 왕이 박양연・김선장(金善莊)・민환(閔渙) 등에게 공사를 감독하게 하였다. 이 때 왕에게 아첨하기 위하여 공사를 크게 벌여 백성들에게 고통을 주었으므로 많은 사람들로부터 원망을 들었다.

같은 해 8월에 원나라에 있던 이운(李芸)·조익청(曺益淸)·기철(奇轍) 등이 원나라의 중서성(中書省)에 충혜왕의 탐음부도(貪淫不道)함을 지적하며 입성(立省)을 청하자 왕이 원나라에 끌려갔다. 이 때 박양연도 왕을 시종하면서 잘못되게 한 임신(林信)·최안의(崔安義)·김선장(金善莊) 등 10여 인과 함께 붙잡혀 원나라에 압송되었다가, 그 이듬해 원나라 조정에 의해 항주로(杭州路)로 유배되었다. 그 이후의 행적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는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事節要)』
「고려 충혜왕대 측근정치의 운영과 그 성격」(김광철,『국사관논총』 71, 1996)
「고려 충혜왕과 원의 갈등」(김당택,『역사학보』 142, 199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