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종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내간수리총감역관, 승언색 등을 역임한 환관.
이칭
이칭
밀성군(密城君)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563년(명종 18)
주요 관직
추성정난위사공신|내간수리총감역관|승언색
관련 사건
을사사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전기 내간수리총감역관, 승언색 등을 역임한 환관.
생애 및 활동사항

중종·인종·명종 등 3대를 섬기면서 궁중의 일을 맡아보았다. 특히 전명내환(傳命內宦: 궁중에서 왕명을 전달하는 환관)으로 1545년 을사사화 때, 문정왕후(文定王后) 편에 가담하여 궁중의 기밀을 탐지하여 준 공로로 추성정난위사공신(推誠定難衛社功臣) 3등에 책록되고, 밀성군(密城君)에 봉하여졌다. 1553년 내수사(內需司)가 설치되자 제조(提調)가 되었고, 그해 내간수리총감역관(內間修理摠監役官)으로 경복궁 강녕전(康寧殿)의 수리를 감독하다가 실화로 타버리자 삭직당하였다. 1556년 다시 밀성군에 봉해졌고, 1560년 승언색(承言色)이 되었다. 성품이 음흉하여 항상 화심(禍心: 화를 일으키는 마음)을 품고 있으며, 모의를 잘하였다.

참고문헌

『명종실록(明宗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