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기준 ()

백기준
백기준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광복군사령부 재무사장, 임시정부 국무원 비서국장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이칭
운계(雲溪)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7년(고종 24)
사망 연도
1974년
본관
수원(水原)
출생지
평안북도 의주
정의
일제강점기 때, 광복군사령부 재무사장, 임시정부 국무원 비서국장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개설

본관은 수원(水原). 호는 운계(雲溪). 평안북도 의주 출신. 백선문(白善文)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905년 서울 보성전문학교에서 법률을 전공하던 중 을사조약이 강제 체결되자, 의병에는 참여하지 못했으나 일제의 기밀을 탐지하기 위해 경찰에 투신하였다. 그러나 일이 여의치 못하자 3개월 만에 자진사퇴하였다.

이에 일본경찰로부터 요시찰인으로 주목을 받게 되어 1919년 동삼성으로 망명하였다. 그 해 7월 대한민국임시정부 연통제 평안북도 독판부와 독립단 총본부로부터 백의범(白義範)·김승학(金承學) 등과 같이 국내 특파원으로 파견되었다. 임무는 연통제와 독립단 지부를 평안북도 지역에 조직하고, 군자금을 모금하는 것이었다.

백기준은 동지 백의범과 같이 용천·의주 등지를 주로 내왕하면서 활동하였고, 김승학은 평안남도·황해도 일대에서 활동하였다. 그 결과 80여 개소의 지부를 설치하고 청년들을 포섭, 독립운동 대열에 동참하게 하였다. 또 거액의 군자금을 모아 독립단 본부로 돌아가 나누어주고 대한민국임시정부에도 송금하였다.

1920년 대한독립단(大韓獨立團)에서 분화한 민국독립단(民國獨立團) 총무부장에 취임하였다. 광복군참의부(光復軍參議部)가 조직되자 참사(參事)에 취임하였다. 남·북만주의 독립운동기관이 대한민국임시정부 군무부(軍務部) 직할로 광복군사령부가 수립되자 재무사장(財務司長)에 선임되었다.

상해로 돌아와 1921년 임시의정원 의원에 선출되어 입법활동을 하였고, 재정난으로 발간이 중단되고 있던 『독립신문(獨立新聞)』을 김승학과 같이 운영 자금을 마련해 속간하였다. 1922년 임시정부 국무원비서장대리에 선임되었으며, 1923년 10월 24일에는 교민단(僑民團) 제4회의원총선거에서 본구의원(本區議員)으로 당선되었다.

1924년에는 전각료가 경질되었을 때, 사임, 내몽고 바오터우[包頭]로 가서 의민부(義民府)를 조직하고 총무부장이 되었다. 그러나 곧 원래 재임하던 각료가 다시 집무하게 되자 상해로 와서 국무원비서에 취임하였다.

1930년에는 임시정부 국무원비서국장으로 승진했고 한국독립당(韓國獨立黨) 조직에 참여하고 기관지 『한보(韓報)』를 발간해 민족의식을 고취하였다.

상훈과 추모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수여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의 법통성』(이현희, 동방도서, 1987)
『독립운동사』 4·5·7(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2·1974·1976)
『한국독립운동사』 3∼5(국사편찬위원회, 1967∼1969)
『朝鮮民族運動年鑑』(在上海日本總領事館警察部第二課 編, 東文社書店, 1946)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이현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