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정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시대의 향직(鄕職).
목차
정의
고려시대의 향직(鄕職).
내용

983년(성종 2) 주·부·군·현(州·府·郡·縣)의 이직(吏職)을 고칠 때 처음으로 기록에 보이며, 부호장(副戶長) 다음가는 상급의 이직에 속하였다. 이러한 개혁은 성종(成宗) 때 삼성제(三省制)의 정비와 지방관제 실시로 중앙집권체제가 강화된 결과 지방세력이 상대적으로 격하됨에 따른 것이다.

그 뒤 이직은 1018년(현종 9) 주·부·군·현의 정수(丁數)에 따라 정원을 책정하였는데, 병정(兵正)은 1,000정 이상 2인, 500정 이상 300정 이상에도 2인씩 두었으며, 200정 이하에는 1인을 두었다. 1039년(정종 5)의 향직 9계 중 3위로 상급향리직임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고려초(高麗初) 향리제도(鄕吏制度)의 성립(成立)과 실시(實施)」(이순근, 『김철준박사화갑기념사학논총(金哲埈博士華甲紀念史學論叢)』, 198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