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성군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제11대 중종의 다섯째 아들인 왕자.
이칭
자첨(子瞻)
시호
의민(懿愍)
이칭
이완(李岏)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28년(중종 23)
사망 연도
1547년(명종 2)
관련 사건
을사사화
정의
조선전기 제11대 중종의 다섯째 아들인 왕자.
개설

이름은 이완(李岏). 자는 자첨(子瞻). 아버지는 중종이고, 어머니는 희빈홍씨(熙嬪洪氏)이며, 부인은 동래정씨(東萊鄭氏)로 영의정 정유인(鄭惟仁)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45년(인종 1) 인종의 병사를 계기로 정세를 만회한 이기(李芑)·윤원형(尹元衡) 등은 정권의 기반을 굳히고자 을사사화를 일으켜 사림을 제거하고, 아울러 종친 중에서 명망이 있었던 봉성군을 제거하고자 하였다. 그리하여 임백령(林百齡)은 때마침 하옥된 이덕응(李德應)을 위협하여 봉성군을 추대하여 역모를 꾀하였다고 거짓 자백하게 하여 죄를 주고자 하였다.

그러나 국왕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하자, 이기는 “인종의 병이 위독할 때 윤임(尹任) 등이 봉성군으로서 왕위를 이으려고 하다가 형세가 불가하여 명종에게 전위하였다.”고 참소하는가 하면 1546년 가을에는 김명윤(金明胤)이 밀계로서 익명서를 올려 모역을 고변하니, 양사(兩司: 사헌부와 사간원)에서 대의로 처벌을 논의, 마침내 울진에 유배되고, 이어서 송인수(宋麟壽)의 옥사로 인하여 사사되었다.

1570년(선조 3) 이준경(李浚慶)의 계청(啓請)으로 신원(伸寃: 억울하게 입은 죄를 풀어줌)되고 복관되었다. 시호는 의민(懿愍)이다.

참고문헌

『명종실록(明宗實錄)』
『선조실록(宣祖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을사전문록(乙巳傳聞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