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계 윤웅렬 별장 ( )

목차
주생활
유적
문화재
서울특별시 종로구에 있는 대한제국기 ㅡ자형 대문간채와 ㄷ자형 사랑채 등으로 구성된 주택. 별채.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종로구에 있는 대한제국기 ㅡ자형 대문간채와 ㄷ자형 사랑채 등으로 구성된 주택. 별채.
내용

1977년 서울특별시 민속문화재로 지정되었다. 1900년대의 살림집이다. 대문간채·사랑채·안채가 현존한다. 시내에서 자하문(紫霞門) 고개 넘어 세검동 쪽을 바라다 본 좌측 언덕 위 높은 자리에 터를 잡은 집이다.

대문간채는 정면 5칸 측면 1칸의 ㅡ자형 건물이다. 방과 곳간이 있다. 사랑채는 ㄷ자형이다. 정면이 4칸. 좌우 날개에 각 2칸씩인 1칸통 구조이다. 중심 건물에 곳간이 있는 특이한 건물로 사랑방은 서쪽 날개 3칸을 차지하고 있는데 안마당쪽은 폐쇄하고 바깥쪽을 향하고 있으며 쪽마루가 설비되었다.

안채는 원칙적으로 ㄱ자형평면이나 건너방 앞부분이 반칸 안마당쪽으로 돌출하면서 이그러진 ㄷ자형이 되었다. 돌출부분 마루 밑으로 아궁이가 있어 건넌방에 불을 지피도록 되었다. 안채는 대문 동북측에 위치하며 남향하였다.

사랑채와 가깝게 있어 처마가 지근한 거리에 있다. 남향한 중심부가 정면 2칸 측면 칸반통의 대청이고 향좌측이 건넌방이고 우측에 2칸 넓이의 안방이다. 이어서 부엌과 찬방이 있다.

대청 전면 기둥에 문얼굴을 만들고 궁판이 있는 띄살 사분합을 달고 창호지를 발랐고 문밖에 좁은 쪽마루를 내어 건너방에서부터 찬방까지 계속시켰다. 편의의 도모이다. 건넌방 돌출부에도 창을 달았는데 머름대 위에 궁판 없이 띄살무늬 네짝을 설치하였다. 굴도리집이고 5량집의 가구이며 겹처마이다.

참고문헌

『서울문화재대관』(서울특별시, 1987)
집필자
신영훈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