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서질의 ()

목차
관련 정보
안동 영천이씨 간재공파 종중 소장 문적 / 사서질의 내용
안동 영천이씨 간재공파 종중 소장 문적 / 사서질의 내용
유교
문헌
조선시대 학자 이덕홍이 사서 중에서 중요한 구절이나 의심스러운 부분을 해석하여 1666년에 간행한 주석서. 유학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학자 이덕홍이 사서 중에서 중요한 구절이나 의심스러운 부분을 해석하여 1666년에 간행한 주석서. 유학서.
내용

불분권 1책. 필사본. 1666년(현종 7)에 외증손 김만휴(金萬烋)가 편집하였고, 그 뒤 후손들이 정리하여 『간재선생문집(艮齋先生文集)』에 수록하였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논어』 세가(世家) 및 학이(學而) 이하 20편, 『맹자』양혜왕(梁惠王) 이하 4편, 『중용』에서 30조목, 『대학』에서 22조목을 분류하여 실었다.

서술방식은 문제의 구절마다 훈고적인 측면의 주석과 해설을 달았다. 특히, 한자의 음을 올바로 읽을 수 있도록 특수한 음 읽기에는 반절법을 사용하거나 직접 한글로 음을 달아놓았다. 또한, 한글로 전부 토를 달고 애매한 구절에는 직접 우리말로 해석을 덧붙여 놓았으므로 의미파악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고대국어 연구에도 도움이 된다.

이덕홍은 서문에서 “경전을 이해하는 데 있어서 모두 글자에만 얽매어 전체의 흐름과 의미를 무시한 채 해석하는 경향이 많다.”라고 비판하고, 이러한 폐단을 시정하기 위해서는 “먼저 그 본질을 꿰뚫어 실천적인 면이 바탕이 되어 몸과 마음에 쌓고 익혀야 된다.”고 주장하였다.

주로 형이상학의 오묘한 뜻을 형이하학의 용(用)으로 해석하여 ‘인(仁)’과 ‘의(義)’의 이치와 ‘효제충신’의 도를 밝히고자 하였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