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춤 (춤)

목차
관련 정보
봉산탈춤 사자춤
봉산탈춤 사자춤
무용
작품
사자의 탈을 쓰고 추는 춤.
목차
정의
사자의 탈을 쓰고 추는 춤.
내용

사자의 탈을 쓰고 추는 춤. 삼국시대에 서역(西域)으로부터 들어와 연행되었다. 처음 사자가 우리의 역사에 등장하는 것은 지증왕 13년인 512의 기록이다.진흥왕 때 우륵(于勒)의 12곡 중에 「사자기(獅子伎)」의 이름이 나오고, 최치원(崔致遠)의 「향악잡영(鄕樂雜詠)」 5수 중 산예(狻猊)는 바로 사자무에 대하여 읊은 시이다.

그리고 1893년(고종 30)에 간행된 『정재무도홀기(呈才舞圖笏記)』에 그 무보(舞譜)가 전한다. 윤용구(尹用求)의 『국연정재창사초록(國讌呈才唱詞抄錄)』에 의하면, 사자무는 본래 성천지방의 잡극이었는데, 1887년에 궁중에 들여왔다고 전한다.

사자춤은 「영산회상(靈山會相)」에 맞추어, 청사자(靑獅子)·황사자(黃獅子)가 요신족도(搖身足蹈)하여 앞으로 나아가 동쪽과 서쪽으로 나누어 선 다음, 엎드렸다가 일어나 탁지(啄地)·관목(矔目)·휘미(揮尾)·개구고치(開口鼓齒) 등 사자의 여러 가지 동작을 흉내내며 추는 춤이다. 현재 함경북도 북청지방의 「북청사자놀음」과 황해도 「봉산탈춤」 속에 사자춤이 들어 있다.

참고문헌

『정재무도홀기』
『국연정재창사초록(國讌呈才唱詞抄錄)』
『한국전통무용연구』(장사훈, 일지사, 1977)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