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산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지덕붕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46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지덕붕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46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5권 2책. 석인본. 1946년 손자 두석(斗碩)이 간행하였다. 권두에 김홍락(金鴻洛)의 서문과 권말에 한덕련(韓德鍊)의 발문이 있다.

권1·2에 시 306수, 시조 13수, 권3에 서(書) 12편, 권4는 잡저로 설(說) 6편, 자경(自警)·가훈·유계(遺戒) 각 1편, 서(序) 4편, 기(記) 1편, 잠(箴) 14편, 상량문 2편, 제문 3편, 권5는 부록으로 유사·행장·묘갈명·묘지명·묘표·후서(後敍) 각 1편과 소지(小識) 5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대개 영물(詠物)과 자연 서경 및 감회를 읊은 것이 대부분인데, 시격이 전아하고 기법이 충실하다. 시조는 은거구도(隱居求道)하는 심경을 읊은 것으로 조선 말기 시조의 전형적 성격을 띠고 있다.

서(書) 중 「답낙육재제생문목(答樂育齋諸生問目)」은 문생들의 질의에 답한 것인데, 태극설(太極說), 고자(告子)의 성설(性說), 정자(程子)와 주자(朱子)의 학설 등에 대해 논리정연하게 변석하고 있다.

잡저의 「무극이태극설(無極而太極說)」은 공자(孔子)가 태극의 표준을 세운 것과 주돈이(周敦頤)가 무극의 온오(蘊奧)함을 논한 부분을 중심으로 자신의 견해를 피력한 글이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