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프엠방송 (서울FM)

목차
언론·방송
단체
1965년 서울에서 개국되었던 우리나라 최초의 민영 FM방송.
목차
정의
1965년 서울에서 개국되었던 우리나라 최초의 민영 FM방송.
내용

호출부호 HLCD, 주파수 89.1MHz, 출력 1㎾의 주식회사 형태로 개국하였다. 초대 회장은 조응천(曺應天), 사장에 정일모(鄭馹模)가 취임하였다. 연주소(演奏所)는 서울 종로구 종로 1가 40번지 연안빌딩 5층에 건립하였다.

이 방송국은 1963년 7월 20일 이규일(李圭鎰)·유만준(劉萬俊)·이승우(李承雨) 등 방송기술인들이 중심이 되어 ‘FM방송주식회사’를 조직하여 같은해 9월 체신부로부터 호출부호와 주파수를 할당받고 1㎾의 무선국 설치허가를 받았으나, 재정난 등의 어려움으로 1965년에야 개국하였다.

하루의 방송시간은 평일 12시간, 일요일은 15시간으로 음악 75%(클래식음악 45%, 경음악 30%), 교양 15%, 교육 7%, 보도 3%의 편성비율을 나타내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공개음악감상프로인 「거리의 음악실」과 전화에 의한 음악신청프로인 「뮤직다이얼」 등이 있었다.

그러나 제작상의 어려움과 재정적인 난관에 부닥쳐 10개월 만인 1966년 4월 4일 동양방송에 흡수되었다. 이 방송은 음악방송을 중심으로 한 FM방송을 도입하고 그 가능성을 제시하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

참고문헌

『한국방송사』(한국방송공사, 1977)
『중앙일보·동양방송십년사』(중앙일보·동양방송사편찬위원회, 197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