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통신 ()

목차
언론·방송
단체
1945년 서울에서 창설되었던 종합통신.
목차
정의
1945년 서울에서 창설되었던 종합통신.
내용

광복 후 최초로 나온 일반통신으로서, 1945년 8월 17일 일제하의 일본 도메이통신(同盟通信) 경성지사에 근무하던 김진기(金鎭琪)를 중심으로 20여 명의 한국인 사원들이 도메이통신 사옥(소공동 테일러빌딩)과 통신기기 및 집기 일체를 인수받아 하루 2편(便)씩 우리말로 발행한 통신이다.

외국통신사와 외신수신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채 단파수신기로 외신들을 무단으로 수신하여 신문사에 제공하는 형태였는데, 대표에 김진기, 총무에 홍종생(洪鍾笙)·백병흠(白秉欽), 외신은 송영훈(宋永勳)이 담당하였다. 자금은 홍종생이 출자한 3만원으로 충당하였다.

같은 해 8월 말경 국내정치의 혼란과 좌우익의 심한 갈등 속에서 김진기·백병흠·송영훈 등은 좌익노선을, 홍종생은 중립노선을 주장하여 서로 대립하다가 김진기 등 좌익계열은 학병동맹(學兵同盟) 그룹의 지원으로 단파수신기 한대를 떼어 장소를 옮겨 해방통신 이름으로 계속 통신을 발행하고, 잔류파인 중립계는 통신제호를 국제통신으로 바꾸었다.

참고문헌

『동양통신사사』(동양통신사사편찬위원회, 1982)
『합동통신30년(』합동통신사, 1975)
「한국통신사의 구조적특성에 관한 연구」(팽원순, 서울대학교박사학위논문, 198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