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천굴 ()

목차
자연지리
지명
문화재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림읍 협재리에 있는 용암동굴(熔岩洞窟).
목차
정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림읍 협재리에 있는 용암동굴(熔岩洞窟).
내용

길이 3,075m. 협재굴(挾才窟) · 황금굴(黃金窟)과 함께 협재리동굴지대(挾才里洞窟地帶)를 이루어 1971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지층은 표선리현무암층(表善里玄武岩層)에 속한다. 특히 동굴입구에는 양치류(羊齒類)가 번성하여 천연기념물로 보호받고 있다. 용암 중에는 화산가스와 용암과의 온도차로 공동현상(空洞現象)이 생긴다.

이 과정 속에서 이 동굴은 2차에 걸쳐 화산가스가 분출하였는데, 이를 제1 · 2의 분출기공(噴出氣孔)이라 칭한다. 이들 2개소 분기공 사이에 경사진 지층이 개재되어 있고, 또한 공동바닥면 밑이 용암의 유동으로 바닥면이 침하(沈下)하고 있다. 측벽부는 변화가 많으며 이들 동굴 속에는 7개의 공동이 연결되어 하나의 공동을 이루고 있다.

그리고 이 곳에는 온도와 습도가 높아 박쥐가 많이 서식한다. 그리고 갖가지의 뚜렷한 용암선반에는 규산화(珪酸華)가 많고 새끼모양의 용암류의 흔적이 뚜렷하게 남아 있다. 그리고 오른쪽 지굴(支窟)은 위로부터 16개의 공동이 연결되어 있는데 이 지굴에는 용암석순이 발달되어 있다. 우리나라 용암동굴 가운데 네 번째로 긴 대형동굴이다.

참고문헌

『한국의 용암동굴』(홍시환, 한국동굴학회, 1982)
『한국의 자연동굴』(홍시환, 금화출판사, 1971)
『한국의 동굴』1(문화공보부, 197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