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태양소장경 ()

목차
의약학
개념
인체에 분포되어 있는 십이정경의 하나로 소장 및 심장 · 위 등과 관련된 경맥.
목차
정의
인체에 분포되어 있는 십이정경의 하나로 소장 및 심장 · 위 등과 관련된 경맥.
내용

십이정경(十二正經) 중 수부삼양경(手部三陽經)의 하나이다. 수태양소장경은 다섯번째 손가락 외측 말단에서 시작하여 상지의 후외측(後外側)을 따라 어깨에 있는 견갑골 상부를 지나 대추혈(大椎穴: 제7경추와 제1흉추 돌기 사이)에서 교차한 다음 다시 앞으로 나와 쇄골을 통해 가슴 속으로 들어가 심장에 연락되고 횡경막을 지나 소장에 속한다.

한편 쇄골 상부에서 목을 지나 상행하여 눈초리를 지나 귀 속으로 들어가고 다른 한 줄기는 안면의 뺨을 지나 눈구석 밑에서 족태양방광경으로 이어지고 난 다음 뺨에서 멈춘다. 수태양소장경은 소장(小腸) 및 심장·위 등과 관계가 있다.

소속경혈은 순행경로에 따라 소택(少澤)·전곡(前谷)·후계(後谿)·완골(腕骨)·양곡(陽谷)·양로(養老)·지정(支正)·소해(小海)·견정(肩貞)·노수(臑兪)·천종(天宗)·병풍(秉風)·곡원(曲垣)·견외수(肩外兪)·견중수(肩中兪)·천창(天窓)·천용(天容)·관료(顴髎)·청궁(聽宮) 등이 있다.

자주 쓰이는 경혈(經穴) 중에 후계는 주먹을 쥐었을 때 다섯 번째 중수골(中手骨) 외측에 생기는 횡문(橫紋)의 끝부분으로, 두통·학질·이명(耳鳴)·상지마비·요통 등에 사용된다. 완골은 후계혈에서 손끝으로 밀고 팔쪽으로 올라가다 걸리는 제5중수골 뒤의 두상골(豆狀骨) 아래 함요부(陷凹部)로 두통·구토·수지관절염 등에 쓰인다.

천종은 견갑골극(肩胛骨棘)의 중앙에서 1촌 반 아래에 있는 함요부로 견갑통·심통(心痛)·늑간신경통·상지불거(上肢不擧) 등에 이용되며, 청궁은 귀 바로 앞에 있는 곳으로 입을 벌렸을 때 움푹 들어가는 부위로 이명·이롱(耳聾)·중이염(中耳炎)·치통·안면신경마비 등에 이용된다.

참고문헌

『원색침구혈위해부도보(原色鍼灸穴位解剖圖譜)』(최용태·김창환, 대성문화사, 1985)
『최신침구학(最新鍼灸學)』(김현제 외, 성보사, 1979)
『황제내경영추해석(黃帝內經靈樞解釋)』(홍원식, 고문사, 197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