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복사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숭복사지 전경
경주 숭복사지 전경
불교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면 토함산(吐含山) 기슭에 있었던 삼국시대 신라의 파진찬 김원량이 창건한 사찰.
이칭
이칭
곡사(鵠寺)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면 토함산(吐含山) 기슭에 있었던 삼국시대 신라의 파진찬 김원량이 창건한 사찰.
내용

『삼국유사』와 최치원(崔致遠)이 지은 비문에 의하면 신라 선덕왕 이전에 파진찬(波珍飡) 김원량(金元良)이 창건하여 ‘곡사(鵠寺)’라 하였는데, 원성왕이 죽자 이곳에 능을 만들고 지금의 위치로 절을 옮겼다.

그 뒤 경문왕이 즉위하여 꿈에 원성왕을 보고 이 절을 증축한 뒤 능원수호와 명복을 빌게 하였다. 헌강왕 때 이 절의 이름을 대숭복사로 하였다고 하나 그 뒤의 역사는 전래되지 않지만, 절터에서 발견된 기와편으로 미루어 볼 때 조선시대까지 존속하였음을 알 수 있다.

근래까지 절터가 어디인지 알지 못하다가 1931년에 비로소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는데, 1931∼1935년 사이에 발견된 비편(碑片)을 통하여 이곳이 숭복사지임을 알 수 있었다. 이 숭복사 비편은 그 뒤로도 절터와 골동품점 등에서 잇달아 발견되어 현재까지 13편을 헤아리게 되었고, 총 약 100자에 달하는 글씨가 판독되었다.

현재 이곳에는 많은 문화재가 남아 있다. 이곳의 지세 및 금당지(金堂址), 석단(石壇)은 규모면에서 불국사와 비슷하며 석통(石桶)이 있다. 또 이곳에서 ‘國寺大雄(국사대웅)’과 ‘蓋瓦大雄(개와대웅)’ 등의 문자가 새겨진 평와(平瓦)를 비롯, 쌍두귀부(雙頭龜趺)가 발견되었고, 최근에는 금동제 금구(金口)와 비석의 부서진 조각 3개가 발견되어 국립경주박물관에 보관되고 있다.

현재 이곳에는 동서로 탑 2기가 있다. 숭복사지 삼층석탑은 1985년 경상북도 문화재자료로 지정되었으며, 기단부에는 팔부신중(八部神衆)이 양각되어 있고 1층 옥신의 4면에는 문비(門扉)가 조각되어 있으며 각 옥개석(屋蓋石)의 받침이 4단으로 된 삼층석탑이다. 동탑은 서탑과 같은 크기와 양식으로 보이나 현재는 일부 파괴된 기단부와 1층 옥신, 2개의 옥개석만이 남아 있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문화유적총람』(문화재관리국,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