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 ()

목차
고대사
제도
삼한시대 소국의 지배자 칭호. 삼한 78개 나라의 정치적 지배자들 중에서 가장 세력이 강한 자를 가리킨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한시대 소국의 지배자 칭호. 삼한 78개 나라의 정치적 지배자들 중에서 가장 세력이 강한 자를 가리킨다.
내용

때로는 삼한 소국 자체를 구성하는 여러 족장들 중에서 가장 격이 높고 세력이 우세한 수장(首長)이라는 의미에서 소국의 지배자에 대한 일반적인 호칭으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삼한의 신지는 국읍(國邑 : 소국의 중심이 되는 대읍락)에 거주하면서 군현과의 교역을 주관하고 다수의 소규모집 단들을 통할하는 정치적 지배권을 가진 존재이다.

신(臣)은 진(秦, 辰)과 공통되는 음(音)이며, 지(智)는 치(鑡)·지(支)와 마찬가지로 수장 또는 족장을 뜻하는 ‘치’라는 토착어를 한자로 옮겨 쓴 것이다. 그러므로 신지는 진지(秦支)·척지(踧支) 또는 견지(遣支) 등으로 호칭되거나 기록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삼국지(三國志)』
『후한서(後漢書)』
「삼한문제(三韓問題)의 연구」(이병도, 『한국고대사연구』, 박영사, 1976)
「진국(辰國)·삼한급가라(三韓及加羅)의 명칭고」(정중환, 『부산대학교십주년기념논문집』, 1956)
「진국(辰國)과 한(韓)에 관한 고찰」(김정배, 『사총』 12·13합집, 1968)
「염사착설화고(廉斯鑡說話考)」(정중환, 『대구사학』 7·8합집, 197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