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위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시대 경군인 이군육위 중 육위의 두번째 군단.
목차
정의
고려시대 경군인 이군육위 중 육위의 두번째 군단.
내용

좌우위·흥위위와 함께 삼위라고 불려지기도 하였으며, 다른 오위와 함께 995년(성종 14)에 정비된 것으로 보인다.

삼위의 군사수는 32영 3만 2,000인으로 전체 중앙군의 70% 이상을 차지하였는데, 신호위는 보승 5영, 정용 2영으로 도합 7영 7,000인의 병력을 보유하고 있었다.

문종 때를 기준으로 하면 상장군을 최고지휘관으로 하여 대장군 1인, 장군 7인, 중랑장 14인, 낭장 35인, 장사 1인, 별장 35인, 녹사 2인, 산원 35인, 위 140인, 대정 280인으로 구성되었다.

이 군단은 다른 이위와 함께 왕의 행차에 대한 호가(扈駕), 외국사신의 송영 등을 비롯한 국가의 여러 행사에 참여하였으며, 출정과 방수의 의무를 함께 지고 있었다. 이들은 국가의 국방상비군으로, 평상시에는 변경에 교대로 출동하였는데, 출정할 때에는 오군이라는 특수편제가 이루어졌다.

오군은 평상시에는 실무를 맡은 기간요원만 임명되어 있다가 전쟁이 일어나면 특히 신호위를 포함한 삼위 소속의 군대를 편입하여 전투편제를 형성하였으며, 이 때에 전군을 지휘할 원수·부원수 등이 임명되어 사령부가 갖추어지게 되었다.

한편, 전투가 없는 평상시에는 군사훈련이나 방수를 위한 출동을 제외하고는 늘 토목공사에 동원되었다. 신호위 등에 속하여 있는 정용과 보승의 구별은 마군과 보군의 병종별 구분이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육위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이군육위(高麗二軍六衛)의 형성과정(形成過程)에 대한 재고(再考)」(이기백, 『고려병제사연구(高麗兵制史硏究)』, 1968)
「고려경군고(高麗京軍考)」(이기백, 『이병도박사화갑기념논총(李丙燾博士華甲記念論叢)』, 195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