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유구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수원부사, 병조참지, 어영대장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성칙(聖則)
긍재(兢齋)
시호
익헌(翼獻)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75년(숙종 1)
사망 연도
1740년(영조 16)
본관
함종(咸從: 지금의 평안남도 강서)
주요 관직
수원부사|병조참지|어영대장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수원부사, 병조참지, 어영대장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함종(咸從). 자는 성칙(聖則), 호는 긍재(兢齋). 수운판관(水運判官) 어한명(魚漢明)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경기도관찰사 어진익(魚震翼)이고, 아버지는 한성부우윤 어사형(魚史衡)이다. 어머니는 유거(柳椐)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99년(숙종 25) 사마시에 합격해 태릉참봉이 되고, 1707년 별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해 정언(正言)·사서(司書)·지평(持平)을 역임하였다. 1713년에는 홍문록(弘文錄) 편찬에 참여하였다. 1714년 이후 수찬(修撰)·교리(校理)·응교(應敎)·집의(執義)·사간 등 주로 삼사의 일을 맡았다.

1718년 수원부사를 거쳐 병조참지로 있을 때, 딸이 세자빈(뒤의 宣懿王后)으로 들어갔으며, 그 해에 대사간에 오르고 이어 승지가 되었다. 1720년 경종이 즉위하자 함원부원군(咸原府院君)에 봉해지고, 이듬해 어영대장이 되어 훈국(訓局)의 관장을 겸하였다.

1721년(경종 1) 사직 김일경(金一鏡) 등이 소를 올려 노론 사대신(김창집·이이명·이건명·조태채)의 세제 대리청정 주장이 역모라고 규탄해 사대신이 파직되자, 그들의 무고를 밝히고 김일경 등의 상소를 물리쳤다.

그러나 노론이기 때문에 부득이 신원(伸寃: 억울하게 입은 죄를 회복함)하는 글을 올린 것이고, 경종의 장인으로서 본심은 달랐다고 보는 견해도 있다.

1722년 영돈녕부사에 오르고, 강화유수가 되었다. 신임사화 후 김일경이 원훈(元勳)에 오를 것을 청했으나 극구 사양하였다. 유생 황욱(黃昱)·김수구(金壽龜) 등이 윤선거(尹宣擧)·윤증(尹拯) 부자의 복관을 상소하자 스승을 배반한 죄를 논하고 반대하였다.

1724년 영조가 즉위하자 신임사화 때의 내통을 심문하자는 논의도 있었으나 영조는 국구(國舅: 왕의 장인)로서 예우하였다. 1728년(영조 4) 분무원종공신(奮武原從功臣) 1등에 책록되고, 1735년 훈련대장, 이듬해 수어사로 임명되었으나 모두 사퇴하였다.

영의정에 추증되었으며, 시호는 익헌(翼獻)이다. 저서로 『긍재편록』·『농암사단칠정변(農巖四端七情辨)』이 있다.

참고문헌

『숙종실록(肅宗實錄)』
『경종실록(景宗實錄)』
『영조실록(英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함종어씨대동보』(회상사, 197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