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백복지무 ()

목차
관련 정보
무용
작품
조선시대 순조 때 창작된 당악정재(唐樂呈才)의 하나.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순조 때 창작된 당악정재(唐樂呈才)의 하나.
내용

조선시대 순조 때 창작된 당악정재(唐樂呈才)의 하나. 당악정재의 한 형식인 죽간자(竹竿子) 구호(口號)와 치어(致語)를 가진다. 창사(唱詞)는 순조 기축년(1829) 예제(睿製)와 고종 정해년(1887)에 개제(改製)한 것으로 되어 있다. 춤은 선모(仙母) 1인, 협무(挾舞) 4인으로 구성된다.

춤의 짜임새는 대개 사우무(四隅舞)·오방무(五方舞)·회선무(回旋舞)·부열무(復列舞)·사우무(四隅舞)·대수무(擡袖舞)·번수무(飜袖舞)의 순서로 춤춘다. 개장(開場)과 수장(收場)에는 <보허자령 步虛子令>의 음악을 쓰고, 중간은 거의 <향당교주 鄕唐交奏>로 일관한다.

구호·치어·창사를 합하여 열 번이나 노래가 있어 비교적 노래가 많은 춤이다. 이 중 선모와 협무가 부르는 창사의 전단은 <보허자령> 초장에, 후단은 <보허자령> 2장 가락에 맞추어 부르는데, 이를 수악절창사(隨樂節唱詞)라고 한다.

순조 기축년의 ≪진찬의궤 進饌儀軌≫에 의하면 무동(舞童)의 복식은 원무(元舞)는 각건(角巾)을 쓰고, 홍포(紅袍)와 백질흑선중단의(白質黑縇中單衣)에 남야대(藍也帶)를 띠고, 흑화(黑靴)를 신는다. 선모와 죽간자는 복두(幞頭)를 쓰고, 남포(藍袍)와 백질흑선중단의에 홍야대(紅也帶)를 띠고 흑화를 신는다. 이 춤이 실려 있는 무보(舞譜)로는 ≪궁중정재무도홀기 宮中呈才舞圖笏記≫가 있다.

참고문헌

『진찬의궤(進饌儀軌)』
『정재무도홀기(呈才無圖笏記)』
『국연정재창사초록(國讌呈才唱詞抄錄)』
『한국전통무용연구』(장사훈, 일지사, 1977)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