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변소어 설화 ( )

목차
관련 정보
삼국유사 2권(26~30)
삼국유사 2권(26~30)
구비문학
작품
신라 원성왕 때, 당나라 사신이 신라에 들어와 세 곳의 용을 물고기로 변하게 하여 가지고 가려는 것을 왕이 막았다는 설화.
이칭
이칭
삼룡변어
목차
정의
신라 원성왕 때, 당나라 사신이 신라에 들어와 세 곳의 용을 물고기로 변하게 하여 가지고 가려는 것을 왕이 막았다는 설화.
내용

‘삼룡변어(三龍變魚)’라고도 한다. 신이담(神異譚) 중 초인담(超人譚)에 속한다. 『삼국유사』 권2 기이편(紀異篇) 제2원성대왕조에 실려 있으며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795년(원성왕 11)에 당나라 사신이 서울에 와서 한 달 동안 머물다 돌아갔는데, 그 다음날 왕에게 두 여자가 찾아와서 “당나라 사신이 두 명의 하서국(河西國) 사람으로 하여금 저희들의 남편인 동지(東池)와 청지(靑池)의 두 용과 분황사(芬皇寺) 우물에 있는 용을 물고기로 변하게 하여 통 속에 담아 가지고 갔으니, 왕은 그 사람들에게 명하여 호국룡(護國龍)을 신라에 머물도록 해 주십시오.”라고 부탁하였다.

왕은 친히 하양관(河陽館 : 지금의 永川 서쪽)에 쫓아가 연회를 베풀어 사신을 회유하였으나 듣지 않았다. 이에 극형에 처한다고 위협하여 마침내 세 물고기를 본래 있던 곳에 놓아주었더니, 각각 용으로 변하여 뛰놀았다. 이에 당나라 사신은 왕의 명철함에 크게 감동하여 잘못을 사과하고 되돌아갔다.

이 설화는 호국룡의 변신을 통하여 외부로부터 닥친 나라의 시련과 극복을 나타내고 있다. 이와 같은 점은 황룡사(皇龍寺)와 의상(義湘)의 호법룡(護法龍), 문무왕의 호국룡과 같이 용신신앙(龍神信仰)을 바탕으로 한 호국 사상을 보여 주는 것으로 파악된다.

또한, 원성왕은 호국룡을 지킴으로써 건국 시조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신이한 능력을 계승하였음을 입증하였다.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김주원(金周元)을 제치고 왕이 된 원성왕은 왕권의 정통성 확보와 강화를 꾀하기 위해서 이와 같은 설화를 마련할 필요가 있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결국, 이 설화는 신앙적 의미와 역사적 의미가 포괄적으로 구현되어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삼국유사소전불교용에 대하여」(김영태, 『삼국유사의 연구』, 중앙출판공사, 1982)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