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운문사 동호 ( )

목차
관련 정보
청도 운문사 동호
청도 운문사 동호
공예
유물
문화재
경상북도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 운문사에 있는 고려시대의 항아리.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청도 운문사 동호(淸道 雲門寺 銅壺)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경북 청도군 운문면 운문사길 264, 운문사 (신원리)
목차
정의
경상북도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 운문사에 있는 고려시대의 항아리.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 55㎝, 입지름 19.5㎝, 몸지름 31㎝. 넓은 어깨 밑에 굽이 달려 있다. 몸체 좌우에는 손잡이 구실을 하는 굵은 고리가 달려 있고, 그 모양은 좌우에 굴곡이 있어 마치 여의두문(如意頭文)같이 보인다.

뚜껑은 둥글게 모를 죽였고 중앙에 높직한 꼭지가 있다. 밑에는 고복형(鼓腹形)의 지주가 있고 그 위로 6엽(葉)의 연판(蓮瓣)을 얹고 다시 十자형으로 장식한 화염(火焰)이 붙어 있다. 동호 자체의 크기에 비하여 뚜껑이 매우 높은 비율을 보이며 특이한 꼭지의 형태가 주목된다.

더욱이 최상의 十자 화염문은 신라 말에서 고려에 걸쳐 조성된 석조부도의 상륜(相輪) 정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형태를 하고 있다.

전체에 오색(烏色)을 띠고 있는 이 동제 항아리는 무엇에 사용하였는지 알 수 없으나 감로준(甘露樽)이라는 이름이 전하고 있어 불기(佛器)의 한 종류로 추측된다.

항아리 어깨부분에 ‘함옹3년6월일개조동해중30근도감대덕성념(咸雍三年六月日改造童海重參拾斤都監大德成念)’이라는 선각의 명문이 있는데 함옹3년은 1067년(문종 21)으로 ‘개조(改造)’라는 내용으로 보아 그 제작은 이보다 앞서는 것으로 추측된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 7-보물 5-』(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이호관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